뉴스 라이브 스코어
U17 월드컵

U-17 월드컵 16강 이끈 리틀 태극전사의 세트피스 2방, 작전의 힘

PM 6:01 GMT+9 19. 11. 3.
U-17 월드컵 16강 진출
전반 시작 1분 만에 나온 백상훈의 선제골과 전반 30분 터진 홍성욱의 결승골 모두 코너킥에서 출발했다. 김정수 감독은 준비한 세트피스가 적중했다고 설명했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남미의 강호 칠레를 꺾으며 조별리그에서 2승 1패로 16강 진출에 성공한 17세 이하(U-17) 축구 국가대표팀의 힘은 치밀하게 준비된 작전에 있었다. 칠레를 두 차례 무너트린 득점은 김정수 감독의 지시 아래 준비한 세트피스에서 출발했다. 김정수 감독은 짧은 기쁨을 표현한 뒤 앙골라와의 16강전 준비에 돌입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17 대표팀은 3일 오전 5시(한국시간) 브라질 비토리아에서 열린 2019 FIFA U-17 월드컵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칠레에 2-1로 승리했다. 2차전에서 프랑스에 패하며 이날 승리해야만 자력으로 16강에 오를 수 있었던 한국은 2승 1패, 조 2위로 1차 목표를 달성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김정수 감독은 “물러설 곳이 없는 경기였기에 최선을 다했다. 경기 초반 선제골이 일찍 나와서 경기를 조금 쉽게 풀어나갈 수 있었다”라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 경기 스타일대로 시작부터 강하게 전방 압박을 한 펼친 것이 주효했다. 칠레가 객관적으로 강팀이라 여유있게 플레이할거라고 생각해 더욱 강하게 밀어붙였다”라고 전술적 포인트를 설명했다. 

전반 시작 1분 만에 나온 백상훈의 선제골과 전반 30분 터진 홍성욱의 결승골 모두 코너킥에서 출발했다. 김정수 감독은 준비한 세트피스가 적중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세트피스를 강조했다. 칠레의 지난 경기들을 볼 때 짧은 코너킥에 약한 모습을 종종 보였고 우리가 높이에서 우위에 있다고 생각해서 선수들에게 세트피스에 집중해달라고 지시했다”라고 말했다.

경기 수훈갑을 꼽아달라는 질문에는 “첫 골을 넣은 상훈이도 잘했지만 중앙수비수 이한범과 홍성욱을 꼽고 싶다. 끝까지 강력하게 들어오는 상대를 잘 막아냈다. 성욱이는 골까지 기록해 더욱 고맙다”라고 얘기했다. 전반 41분 칠레에게 실점한 뒤 U-17 대표팀은 침착한 경기 운영으로 후반에 실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다음 상대는 아프리카의 강호 앙골라다. 김정수 감독은 앙골라를 이전부터 체크했고, 그들이 속한 A조 경기도 살펴 본 상태다. 아프리카 특유의 스피드가 장점인 만큼 그에 대한 대비책도 준비하겠다고 했다. 앙골라와의 16강전은 오는 5일 오후 4시 30분(현지시간) 열린다. 앙골라를 넘을 경우 한국은 2009년 나이지리아 대회에서 손흥민, 김진수, 이종호 등이 속한 세대 이후 10년 만에  8강에 오르게 된다. 

김정수 감독은 “회복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 우리는 기본적으로 많이 뛰는 축구를 하기 때문에 체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잘 먹고 푹 쉬고 빠르게 체력을 회복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곧바로 다음 경기에 집중했다. 동시에 “새벽부터 중계를 보시며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다음 경기도 많은 응원을 부탁 드린다”라는 얘기도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