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레전드들이 프로팀 없는 영암으로 간 까닭은?

댓글()
Kleague
이상윤, 김병지, 유상철, 이민성, 김은중, 김형범 등 K리그 레전드들이 프로스포츠와 거리가 먼 전남 영암군에 나타났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전남 영암군은 프로스포츠와는 거리가 먼 곳이다. 연고로 하는 프로팀은 없고, K리그와는 더더욱 거리가 멀다. 24일부터 25일까지 1박 2일 동안 프로스포츠 불모지로 K리그 레전드들이 향했다. 그들 앞에 선 이들 역시 프로스포츠의 수혜를 받기 어려운 전국 각지에서 몰린 초등학생, 중학생들이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4일부터 25일까지 1박 2일에 걸쳐 영암공설운동장에서 『K리그와 함께하는 유소년 축구클리닉』을 개최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의 후원으로 진행된 이번 축구클리닉에서는 이상윤, 김병지, 유상철, 이민성, 김은중, 김형범 등 K리그를 수놓은 레전드들이 총출동하여 영암 지역을 포함한 전국 초등학생, 중학생 250여 명과 함께 교육행사를 진행했다.

K리그 레전드들은 1박 2일동안 학생들을 연령대로 구분하여 저학년은 놀이와 접목한 축구훈련을 진행하고, 고학년에는 기본기 및 팀전술 중심의 원포인트 레슨을 진행했다. 또한 미니게임, 토크콘서트 등을 진행하며 참가자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즐거운 경험을 선사했다.

클리닉의 목적은 K리그 연고구단이 없거나 거리가 멀어 축구를 접하기 어려운 지역의 청소년들이 K리그를 접하며 꿈을 키울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행사에 참석한 K리그 레전드들은 추운 날씨에도 뜨거운 땀을 흘렸다. 김병지는 “우리도 어린 시절 힘든 환경에서 축구에 대한 꿈을 갖고 자라났다. 이번 클리닉을 경험한 아이들이 같은 꿈을 가졌으면 좋겠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프로축구연맹은 공익적인 목적은 물론 프로스포츠의 보급과 이미지 개선이라는 차원에서 큰 효과를 보이는 유소년 축구클리닉 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다음 뉴스:
中 언론 "손흥민은 아시아의 왕, 인정해야"
다음 뉴스:
韓 상대 바레인, 10종경기 출신 코치 이력 눈길
다음 뉴스:
첫째도 팀, 둘째도 팀…겸손한 포그바
다음 뉴스:
모라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이적 합의 (英 BBC)
다음 뉴스:
램파드, 애슐리 콜 불렀다…더비 입단 협상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