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LIVE] 발밑 좋은 골키퍼 구성윤, 롱패스로 2시즌 연속 어시스트 기록

마지막 업데이트
김천상무

[골닷컴, 김천] 이명수 기자 = 구성윤이 정확한 롱패스로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 대구FC 소속으로 세징야의 골을 어시스트 한 것에 이어 2시즌 연속 어시스트이다.

김천상무는 30일 오후 6시 30분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전남 드래곤즈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14라운드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김천은 리그에서 4경기 연속 무승부를 거두게 됐다.


주요 뉴스  | " ‘몰라보겠네’ 제라드 첫째 딸, 모델로 폭풍 성장""

김천을 상대한 전남은 전반전에만 4번의 골대를 때리며 김천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하지만 선제골은 김천의 몫이었다. 후반 38분, 구성윤이 길게 전해준 공이 오현규 앞에 떨어졌다. 오현규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성공시키며 김천이 리드를 가져갔다.

하지만 2분 뒤, 정승현의 핸드볼 파울로 전남에 페널티킥이 주어졌다. 키커로 나선 사무엘이 킥을 성공시켰다. 구성윤이 방향을 읽었지만 사무엘의 킥은 골문 구석으로 강하게 날아가 골망을 흔들었다. 결국 양 팀의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무승부로 끝났지만 구성윤의 활약은 빛났다. 구성윤은 정확한 롱패스로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오현규의 선제골을 도왔다. 구성윤은 지난 시즌에 이어 2시즌 연속 롱패스로 어시스트를 적립했다.

구성윤은 발밑이 좋은 골키퍼로 잘 알려져 있다. 구성윤이 합류한 이후 김천은 골킥 상황에서 롱킥 대신 골키퍼부터 시작하는 짧은 패스로 빌드업을 만들어 나간다. J리그에서 뛰며 후방 빌드업이 익숙한 구성윤과 정승현이 빌드업의 시작 역할을 맡는다.


주요 뉴스  | " 호이비에르 와이프는? 덴마크 국적 금발 미녀""

후방에서 잘게 썰어 들어가는 빌드업과 함께 정확한 롱패스로 역습을 이끈다. 오현규의 득점 장면이 대표적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도 구성윤의 빌드업 능력을 주목해 꾸준히 대표팀에 합류시키고 있다. 빌드업 뿐만 아니라 수차례 선방으로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1-1로 맞선 후반 추가시간, 김영욱이 때린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몸을 날려 막아냈다.

이날 경기를 마친 구성윤은 다음날 파주 NFC로 향해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에 합류한다. 대표팀이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 레바논을 연이어 상대하는 가운데 출전 기회를 받게 될지 주목된다. 대표팀에는 구성윤을 포함해 조현우, 김승규, 김진현 등 총 4명의 골키퍼가 소집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