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LIVE] ‘기성용 46분’ 뉴캐슬, 레스터 원정 패… 19위 추락

댓글 (0)
Jamie Vardy Leicester vs Newcastle 2019-20
Getty Images
뉴캐슬이 수적 열세를 극복 못하고 대패를 당했다. 기성용은 전반 막판 교체 투입되었지만 이렇다 할 활약을 할 수 없었다.

[골닷컴, 레스터 킹 파워 스타디움] 김형중 기자 =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레스터 시티에 패하며 19위로 추락했다. 기성용은 교체 투입되어 46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뉴캐슬은 30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에 위치한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레스터 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0-4로 대패했다. 레스터는 바디의 멀티골과 페레이라, 프레엣의 연속골에 힘입어 홈 팬들에게 승리를 안겼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홈 팀 레스터는 4-5-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제이미 바디를 원톱에 놓으며 득점을 노렸다. 최근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던 메이슨은 부상으로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이에 맞서는 뉴캐슬은 4-4-2 전형을 들고 나왔고, 중원의 존조 셀비가 빠졌지만 션 롱스태프가 부상에서 복귀했다. 일본 출신 무토 요시노리는 조엘린톤과 함께 투톱으로 나섰다.

부슬비가 내리는 가운데, 양 팀은 초반부터 열띤 공방전을 벌였다. 전반 11분 뉴캐슬에 찬스가 왔다. 헤이든이 페널티 박스 외곽에서 슈팅한 것이 빗맞아 무토에게 연결되었지만, 발이 닫지 않았다. 원정 팬들과 주변에 있던 일본 취재진의 탄식이 이어졌다. 15분에는 레스터 틸레만스의 발리 슈팅이 옆그물을 출렁였다. 수비에 맞고 나간 듯했지만 골 킥이 선언되어 홈 팬들은 야유를 퍼부었다.

이어 전반 16분 레스터의 선제골이 나왔다. 측면 수비수 페레이라가 오른쪽 측면에서 2대1 패스를 주고받으며 중앙으로 침투했고, 왼발 슛으로 골문 왼쪽 구석을 갈랐다. 빠른 스피드로 중앙 돌파를 하자 뉴캐슬 수비가 그대로 무너졌다. 반격에 나선 뉴캐슬은 30분 상대 코너킥 상황에서 볼을 빼앗아 역습으로 연결했다. 수비수 셰어가 골키퍼 나온 것을 보고 장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33분에는 왼쪽 측면을 돌파한 아추가 시도한 왼발 슈팅이 골대 위로 넘어갔다.

변수가 나왔다. 전반 43분 뉴캐슬 아이작 헤이든이 심한 태클로 다이렉트 퇴장당했다. 스티브 브루스 감독은 공격수 무토를 빼고 중원 강화를 위해 기성용을 투입했다. 기성용의 예상보다 이른 투입이었다.

양 팀은 선수 교체 없이 후반을 시작했다. 후반 9분 만에 레스터의 추가 득점이 터졌다. 최전방의 바디가 후방에서 넘어온 볼을 그대로 차 넣으며 킬러 본능을 발휘했다. 골키퍼와 골 포스트 사이의 좁은 공간을 파고든 골이었다. 2분 뒤 또다시 득점이 터졌다. 뉴캐슬 수비진의 실수로 공을 빼앗은 레스터는 빠르게 역습을 시도했고, 데니스 프레엣의 크로스가 더밋의 몸에 맞고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브루스 감독은 후반 18분 최전방의 조엘린톤을 빼고 올여름 영입한 앤디 캐롤을 투입하며 공격의 실마리를 풀고자 했다. 하지만 후반 19분 바디에게 또 한 번 실점하며 뜻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공세를 이어가던 레스터는 교체 투입된 마크 올브라이튼의 크로스를 바디가 머리로 받아 넣으며 4-0을 만들었다.

남은 시간도 레스터는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수적 우위를 앞세워 영리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반면 뉴캐슬은 패스 미스를 남발하며 공격권을 쉽게 내줬고, 수적 열세에 점유율도 3대7로 밀리며 어려운 경기를 했다. 결국 경기는 4-0 레스터의 승리로 끝났고, 레스터는 3위, 뉴캐슬은 19위에 자리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