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2020년부터 팀당 2월 일주일씩 쉰다

댓글
프리미어 리그, 드디어 겨울 휴식기 도입 확정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유럽 주요 리그 중에는 유일하게 겨울 휴식기가 없는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가 2019-2020 시즌부터 색다른 방식으로 시즌 중 단기 휴가를 부여한다.

프리미어 리그는 9일 새벽(한국시각) 2019-20 시즌을 시작으로 매년 2월 팀당 일주일씩 겨울 휴식기에 돌입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총 20개 팀으로 구성된 프리미어 리그는 이번 결정에 따라 2020년부터 매년 2월 첫째주에 10팀이 먼저 주말 경기 없이 휴식을 취한다. 이어 둘째 주말에는 나머지 10팀이 쉬는 형태로 겨울 휴식기를 마무리한다.


주요 뉴스  | "[영상] 피르미누, "라모스의 발언은 멍청했다""

이른바 '시간차 휴식기(staggered break)'로 알려진 이 방식은 프리미어 리그가 시즌 내내 매주 경기를 치르면서도 팀별로 재충전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대다수 유럽 주요 리그는 대개 12월이나 1월에 약 2~3주간 휴식기가 있다. 시즌 절반가량을 마친 혹한기 때 리그를 임시 중단해 선수들이 휴식을 통해 후반기를 위해 재충전하는 게 겨울 휴식기가 존재하는 이유다. 다만 프리미어 리그는 잉글랜드 축구의 전통인 박싱데이(연말 일정), 1월 일정을 등을 그대로 유지한 후 2월에 휴식기에 돌입하는 색다른 방식을 택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원맨팀? 포르투갈, 3-0으로 알제리 완파"

최근 국제축구선수협회(FIFPro)가 진행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현역 프로 선수로 활동하는 응답자 중 무려 90%가 시즌 중반기에 휴식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다음 뉴스:
스콜스 "맨유, 오로지 맨시티 의식해 산체스 영입"
다음 뉴스:
'날개 없는 추락' 독일, 사상 최초 1년 '6패' [오피셜]
다음 뉴스:
FC 바르셀로나, 2019년 아시아 투어 발표(중국-일본)
다음 뉴스:
‘15경기 무패’ 프랑스, 챔피언은 지칠 줄 모른다
다음 뉴스:
엔리케의 스페인 전술노트 유출 "스털링 잡아라"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