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경기 무승 후 2연승, 중위권 싸움에 복귀한 성남

댓글()
Kleague
김현성이 2경기 연속 결승골을 터트린 성남FC가 홈에서 상주 상무를 꺾으며 리그 7위로 올라섰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지난 16라운드까지 8경기 연속 무승(4무 4패)에 빠졌던 성남은 17라운드 제주 원정에서의 승리에 이어 다크호스 상주까지 잡으며 2연승에 성공했다. 

성남은 28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상주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18라운드에서 전반 14분에 터진 김현성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탄천종합운동장 보수로 올 시즌 K리그1 2라운드 홈 개막전부터 사용했던 성남종합운동장에서의 마지막 경기에서 성남은 기분 좋은 연승에 성공했다. 5승 6무 7패 승점 21점을 기록한 성남은 1경기를 덜 치른 승점 20점의 포항과 19점의 수원을 밀어내고 7위로 점프했다. 동시에 6위 상주와의 승점 차는 3점으로 좁히며 중위권 경쟁에 불을 붙였다. 

결승골은 이른 시간에 나왔다. 전반 14분 김소웅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주현우에게 전달됐고, 주현우는 골키퍼와 1대1 상황에서 슈팅을 날렸다. 상주 골키퍼 권태안이 몸을 날려 막았지만, 공은 문전에 있던 김현성에게 향했다. 김현성은 텅 빈 골대 안으로 정확하게 공을 밀어 넣어 이날 경기의 유일한 골을 만들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선제골을 내준 뒤 상주는 적극적인 공격으로 성남의 골문을 노렸다. 전반 36분 김민우의 패스를 이어받은 김영빈이 반 박자 빠른 슈팅을 날렸지만 성남 골키퍼 전종혁이 막아냈다. 후반에 성남은 김현성이 부상으로 쓰러지며 이현일을 투입했다. 공격 자원이 부족한 성남을 상주가 밀어붙였지만 남기일 감독은 적재 적소에 선수 교체를 하며 버티기에 돌입했다. 

김소웅 대신 수비형 미드필더 김정현을 투입해 수비 강화를 했고, 최병찬을 대신해 문상윤을 투입해 역습으로 상주가 라인을 올리는 것을 저지했다. 결국 단단한 수비로 상주의 다양한 공격 루트를 막은 성남은 승점 3점을 챙겼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