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골 폭발 울산, 성남에 역전승… 1위 수성

댓글()
Kleague
K리그1 선두 울산 현대가 ‘난적’ 성남FC를 상대로 역전승을 거두며 순위표 가장 높은 자리를 지켰다. 리그 3연승을 달린 울산은 주중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당한 뜻밖의 대패 후유증도 털어냈다.

[골닷컴, 성남종합운동장] 서호정 기자 = 울산은 25일 오후 7시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시작된 성남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13라운드’에서 전반 3분 만에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전반 주니오의 동점골과 후반 이근호, 믹스, 김보경의 연속골에 힘입어 4-1로 승리했다. 홈에서 열린 지난 8라운드에서 성남에게 리그 첫 패배를 허용했던 울산은 원정에서 복수했다. 또 11라운드 전북전을 시작으로 3연승에 성공했다. 

홈팀 성남은 4경기 연속 무승(2무 2패)의 부진을 끊기 위해 공격적인 3-1-4-2를 꺼내들었다. 멀티 플레이어 이창용이 스리백에 서며 적극적인 공격 가담을 계산한 남기일 감독이었다. 원정팀 울산은 주중 상하이 원정에 함께 하지 않고 휴식을 취한 주니오, 김보경, 믹스, 박주호, 오승훈 등을 모두 선발 출전시켰다. 김도훈 감독은 상하이 원정 대패(0-5)가 연패로 이어지지 않아야 한다는 데 강조점을 뒀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성남은 전반 3분 만에 선제골을 뽑으며 기선을 제압했다. 에델이 돌파 과정에서 얻어 낸 24미터 거리의 프리킥을 두뇌 싸움으로 마무리했다. 서보민, 임채민이 연거푸 속임 동작을 건 뒤 가장 뒤에 있던 주현우가 오른발로 감아 찼다. 공은 수비벽을 절묘하게 넘어 골대 안으로 날아갔고, 울산 골키퍼 오승훈의 손을 맞고 들어갔다. 기세가 오른 성남은 전반 12분 주장 서보민이 측면에서 침투하며 때린 날카로운 슈팅으로 다시 위협했다. 

전반 22분 울산도 발톱을 꺼냈다. 프리킥 실점에 프리킥 골로 대응했다. 주니오가 23미터 거리에서 오른발로 감아찬 공이 완벽하게 수비벽을 넘어가며 성남 골키퍼 김동준이 반응할 수 없는 왼쪽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주니오의 올 시즌 리그 6호 골이었다. 

전반 31분 주니오가 다시 한번 성남 골문을 위협했다. 김인성의 침투 패스를 받은 주니오의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김동준이 몸으로 막아냈다. 3분 뒤에는 이동경이 왼발 중거리 슈팅이 다시 한번 성남 골문을 향해 날아갔지만 김동준이 몸을 날려 쳐냈다. 

성남도 전반 43분 프리킥에 이은 연제운의 헤딩이 울산 골대로 향했지만 골키퍼 오승훈에게 잡혔다. 울산은 전반 추가시간 종료 직전 믹스의 묵직한 중거리 슈팅이 골대 위를 넘어가며 전반을 마감했다. 

울산은 후반 시작과 함께 이동경을 빼고 이근호를 투입하며 승리를 향한 의지를 보였다. 성남은 후반 4분 에델이 장기인 드리블 돌파로 페널티박스 안까지 들어가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공은 오승훈을 맞고 옆으로 빠져나갔다. 

울산은 후반 9분 역전골을 만들었다. 프리킥 상황에서 주니오가 감아 찬 것이 성남 수비벽을 맞고 뒤로 넘어왔다. 쇄도한 이근호가 골키퍼 김동준과 맞선 상황에서 몸을 날려 슈팅을 시도했고, 이것이 김동준을 통과하며 골라인을 넘은 상황에서 서보민이 걷어냈다. 부심은 이미 골을 인정했고, 그 사인을 본 주심도 득점을 인정했다. 부상으로 시즌 초반에 결장한 이근호의 첫 골이었다. 

반격에 나선 성남은 후반 17분 서보민, 최병찬을 거친 패스를 받은 조성준의 왼발 슈팅이 골대 옆으로 벗어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성남이 공을 주로 소유하며 공격을 시도하고, 울산은 수비 후 매서운 역습으로 나서는 양상이 지속됐다. 

울산은 후반 37분 역습 상황에서 이근호의 크로스를 교체 투입된 황일수가 헤딩으로 연결했지만 김동준의 선방에 막혀 추가골을 뽑지 못했다. 성남은 최오백에 이어 마티아스와 김동현을 동시에 교체 투입하며 동점골을 위한 마지막 카드를 던졌다. 

하지만 성남은 그런 계획과 시도는 곧바로 무너졌다. 주니오의 감각적인 패스를 받은 믹스가 30여미터를 질주했고, 임채민의 방해를 뚫고 후반 38분 세번째 골을 만들었다. 승부에 쐐기를 박는 골이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성남은 후반 41분 프리킥 상황에서 최병찬의 헤딩에 이은 마티아스의 헤딩 슈팅이 크로스바를 때리고 나왔다. 에델도 감각적인 터닝 슈팅으로 만회골을 노렸지만 골망을 흔들진 못했다. 울산은 그 틈을 노려 네번째 골을 만들었다. 역습 상황에서 황일수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쇄도한 김보경이 차 넣어 골망을 갈랐다. 

성남을 꺾고 9승 2무 2패를 기록한 울산은 승점 29점으로 2위 서울(25점), 1경기를 덜 치른 3위 전북(24점)의 결과와 관계없이 2주 연속 선두를 지키게 됐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