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패' AC밀란 "시간 필요해" 몬텔라 신임

댓글()
Getty Images
라이벌 인테르에도 패한 밀란, 사령탑 교체는 보류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시즌 초반 성적이 기대 이하인 AC밀란이 빈센조 몬텔라 감독을 일단 신임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밀란은 지난 16일(한국시각) 인테르와의 2017-18 이탈리아 세리에A 8라운드 경기에서 접전 끝에 2-3으로 패했다. 그러면서 밀란은 최근 삼프도리아, AS로마에 이어 인테르에마저 패하며 3연패를 당했다. 밀란의 올 시즌 현재 성적은 4승 4패로 세리에A 10위로 떨어졌다. 밀란이 올 시즌을 앞두고 이적시장에서 무려 1억9천4백만 유로(한화 약 2천6백억 원)를 투자해 레오나르도 보누치, 앙드레 실바, 안드레아 콘테, 하칸 찰하노글루 등을 영입하며 대대적인 전력 보강 작업을 한 점을 고려하면 이는 분명히 실망스러운 성적이다.


주요 뉴스  | "[영상] 종이 꽃가루 때문에 킥오프를 못한 보카 주니어스"

그러면서 최근 안토니오 콘테 첼시 감독, 카를로 안첼로티 前 바이에른 뮌헨 감독 등이 밀란의 차기 사령탑 후보로 거론됐다.

이에 밀란은 인테르전에 앞서 콘테 감독 부임설을 부인했었다. 이어 밀란 측은 인테르전에 패한 후에도 몬텔라 감독을 경질할 계획이 없다는 방침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마르코 파소네 밀란 이사는 현지 언론을 통해 "빈센조(몬텔라 감독)는 계속 우리와 함께 한다. 선수단에 이렇게 많은 변화가 생기면 자연스럽게 시간이 필요하다. 이미 우리 팀에서 긍정적인 부분이 보이기 시작했다. 빈센조는 앞으로도 계속 밀란을 재건하는 작업을 계속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네이마르를 제친 지난주 리그1 최고의 골은?"

한편 몬텔라 감독 또한 인테르전이 끝난 후 "지금부터 다시 팀을 추스려 순위 상승을 노리겠다"며 부진에서 탈출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다음 뉴스:
침대축구 첫 경험 벤투 감독, “그래도 우린 진짜 축구 할 것”
다음 뉴스:
사리 첼시의 공식, ‘코바시치 + 바클리 = 1’
다음 뉴스:
데헤아가 직접 묻다, “토트넘전 발 선방 4개, 올시즌 최다?”
다음 뉴스:
'지베르트 Who?' 허더스필드, 철학의 연속성 고수하다
다음 뉴스:
히찰리송이 말하는 EPL 적응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