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슈팅3득점’ 대구, 돌아온 압박과 고속 카운터 [GOAL LIVE]

댓글()
Kleague
세징야-에드가-김대원 트리오와 조현우의 맹활약 앞세워 강원 꺾고 4위 복귀

[골닷컴, DGB대구은행파크] 서호정 기자 = 전반전에만 3골. ‘대팍’이라는 애칭으로 불리우는 대구FC의 홈 구장 DGB대구은팽파크는 특유의 쿵쿵짝 응원과 파도 응원이 멈추지 않았다. 득점이 거듭될수록 흥이 차올랐다.

대구는 24일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7라운드 홈 경기에서 강원FC를 3-1로 제압했다. 세징야가 2골 1도움, 에드가가 2도움, 김대원이 1골을 기록했다. 가장 놀라운 대목은 전반 3골을 넣는 데 고작 세 차례 슈팅만 필요했다는 것이다. 전반에 시도한 슈팅이 모두 유효슈팅이었고, 득점까지 이어졌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전반 나온 3골의 과정은 흡사했다. 하프라인과 자신들의 진영에서 적극적인 압박으로 강원의 패스 연결을 차단한 뒤 곧바로 역습을 전개했다. 정확한 2대1 패스 플레이나 세징야의 볼 운반을 통한 역습은 전광석화 같았다. 팀으로서의 공격 전개 스피드가 K리그에서 가장 빠르다는 대구가 최근 부진을 깨고 시즌 초반의 모습을 되찾은 것이다. 

에드가가 부상에서 돌아오면서 세징야와 김대원 모두 살아나는 시너지 효과가 가장 큰 포인트다. 큰 체구에도 시야가 넓고, 다이렉트 패스를 통한 연계 플레이가 뛰어난 에드가의 존재로 그 공을 받아 돌파를 할 수 있는 세징야와 김대원의 가치는 높아졌다. 

선제골과 세번째 골 모두 그런 패턴으로 나왔다. 에드가는 전반 9분 선제골 장면에서 자신이 슈팅할 수도 있는 위치였지만 더 좋은 위치로 들어오는 세징야에게 연결했다. 전반 27분 3-0을 만든 득점에서는 세징야와 완벽한 2대1 패스로 강원 수비를 무력화시켰다. 

3선 중앙에서 연결되는 패스의 질이 좋아진 것도 대구가 힘을 되찾은 비결이다. 측면에서 뛰던 황순민이 원래 포지션인 중앙으로 이동해, 군 복무를 마치고 온 김선민과 함께 중원을 맡고 있다. 두 선수는 체격조건은 탁월하지 않지만 기술적인 압박, 그리고 수비 후 전방으로 연결하는 정확한 패스로 공격 전개 성공률을 높였다. 무릎 부상으로 시즌을 마친 츠바사의 공백을 메우는 법을 찾은 대구다.

선제골 장면에서 정태욱이 맡은 역할도 주목해야 한다. 적극적인 수비와 커팅으로 강원의 공격을 막은 뒤 곧바로 에드가를 노리는 전방 패스로 길을 열었다. 최근 스리백 중심에 서서 빠른 성장을 보이며 홍정운의 공백을 메우고 있는 정태욱은 큰 신장에서 나오는 제공권 뿐 아니라 뛰어난 패스 전개 실력까지 선보였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대구가 좋은 리듬을 찾았다는 것의 화룡정점은 조현우의 선방쇼였다. 이날 조현우는 전반에만 9개의 유효슈팅을 포함, 총 20개가 넘는 슈팅을 이날 경기에서 날린 강원을 상대로 수 차례 선방을 펼치며 상대의 추격 기회를 차단하며 승리의 숨은 주역이 됐다. 후반 막판에 이현식에게 1골을 허용했지만, 그마저도 조재완의 슈팅을 막은 뒤의 불가항력적 상황이었다. 

4위 강원(39점)을 상대로 한 승점 6점 가치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대구는 승점 40점으로 4위를 탈환했다. 순위표 상의 상승도 긍정적이었지만, 여름 들어 잃었던 경기 스타일과 내용을 되찾았다는 것이 대구에겐 가장 큰 소득이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