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K리그 796명 등록..대전 ‘54명’ 최다

댓글()
k league
2018년 K리그 무대에 796명이 오른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2018년 K리그 무대에 796명이 오른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지난 2월28일 선수 등록을 마감한 결과, K리그1(클래식)에서 437명, K리그(챌린지)에서 359명이 각각 등록했다. 팀별 평균은 각각 36.4명과 35.8명이다.


주요 뉴스  | "​[영상] 메시를 위한 최적 전술? 알아서 하게 냅두는 것!"

두 리그를 통틀어 가장 많은 선수를 등록한 팀은 대전시티즌으로 압도적인 숫자인 54명의 이름이 적힌 명단을 제출했다. 가장 적은 등록수를 기록한 FC안양보다 24명 많다. 지난해 팀 대비 20명이 늘었다. 김호 사장, 고종수 감독 체제로 접어들기 전인 지난시즌 34명을 등록했었다. 

K리그1에선 대구가 43명으로 가장 많았고, 상주가 가장 적은 31명을 등록했다. 군팀인 상주를 제외하면 디펜딩 챔프 전북현대가 33명으로 가장 적었다. 전북은 작년에도 상대적으로 적은 32명을 등록해 클래식 타이틀을 챙겼다. 지난해 28명만을 등록했던 전남은 6명 늘어난 34명으로 1군 스쿼드를 꾸렸다.

아시아쿼터까지 포함해 외국인 선수 4명을 모두 등록한 팀은 제주, 수원, 울산, 강원, 포항, 경남, 수원FC 등 전체 1/3 수준인 7팀에 불과했다. 지난해 대비 4팀 줄었다. 전북과 서울은 1차 등록 기간 중 아시아쿼터를 채우지 않았다. 


주요 뉴스  | "[영상] 주장을 잃고 비통함에 빠진 피오렌티나"

K리그 구단산하 유스 출신 선수는 K리그1이 121명, K리그2가 82명으로 총 203명이 명단에 올랐다. 수원은 전체 38명 중 절반인 19명을 유스 출신 선수로 채웠다. 그중 13명이 매탄고 출신이다.

K리그 선수의 등록기간은 정기등록기간과 추가등록기간으로 구분되며, 연맹은 등록기간을 정하여 클럽에 공지한다. 정기등록기간은 1월부터 최대 12주 이내로, 비시즌인 2월 28일까지는 기존선수 및 신인선수를 등록하여야 한다. 시즌중인 3월 1일부터 3월 29일까지는 외국인선수, FA선수 중 이적료 및 보상금이 발생하지 않는 선수, 자유계약공시선수, 이적/임대선수, 해외임대복귀선수를 등록 할 수 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