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EPL 대박-쪽박 영입 XI..ESPN 선정

댓글()
Gettyimages
'ESPN'이 2018년을 정리하는 차원에서 올해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영입생과 최악의 영입생들로 라인업을 꾸렸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스포츠 전문방송 'ESPN'이 2018년을 정리하는 차원에서 올해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영입생과 최악의 영입생들로 라인업을 꾸렸다. 여름 이적시장에서 팀을 옮긴 선수를 기준으로 했다.

# 2018년 프리미어리그 대박 XI
<4-4-2> 
1.우카시 파비안스키(웨스트햄) - 2.히카르두 페레이라(레스터) 3.파비안 발부에나, 4.이사 디오프(웨스트햄) 5.뤼카 디뉴(에버턴) - 6.세르단 샤키리(리버풀) 7.루카스 토레이라(아스널) 8.제임스 매디슨(레스터) 9.펠리페 안데르손(웨스트햄) - 10.대니 잉스(사우샘프턴) 11.데이비드 브룩스(본머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1. 단돈(?) 700만 파운드에 영입했다. 거의 매 경기 탑클래스 선방 능력을 보여준다.
2. 공수에 걸쳐 빼어난 활약을 펼친다. 단독 돌파에 이은 에버턴전 골이 증거다.
3~4. 프리미어리그 데뷔 시즌이라고 믿기지 않는다. 단단하다. 
5. 수준이 다르다. 베테랑 레이턴 베인스를 벤치에 앉혀둘 정도. 
6. 지난시즌 스토크시티와 강등을 경험한 샤키리는 새 시즌 프리미어리그 선두팀에서 핵심 역할을 한다. 맨유전에서 2득점 폭발.
7~8. 아스널에 부족한 에너지를 채워 넣었다. 그의 중원 파트너로는 창의성을 겸비한 매디슨이 좋을 것 같다.
9. 웨스트햄 영입 담당부서는 칭찬받아 마땅하다. 안데르손이 파올로 디 카니오, 디미트리 파예급 대우를 받을 날이 올지도 모른다.
10. 최고의 임대생으로 꼽을 만하다. 잉스(원소속팀 리버풀)는 내리막을 걷는 사우샘프턴에서 이미 8골을 넣었다. 
11. 셰필드유나이티드 출신으로 무브먼트와 지능이 남다르다. 

'ESPN'은 반대로 기대를 충족하지 못한 소위 ‘쪽박’ 영입생 11명도 골랐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3-5-2>
파브리(풀럼) - 라이언 프레데릭스(웨스트햄) 찰라르 쇠윈쥐(레스터) 야닉 베스터가르드(사우샘프턴) - 프레드(맨유) 잭 윌셔(웨스트햄) 알리레자 자한바크슈(브라이턴) 모하메드 엘리오누시(사우샘프턴) 장 미셸 세리(풀럼) - 루카스 페레즈(웨스트햄) 바비 레이드(카디프)

한편, 'ESPN'은 1월 이적시장에 팀을 떠날 가능성이 있는 선수들로 게리 케이힐, 세스크 파브레가스, 빅토 모제스(이상 첼시) 필 자기엘카(에버턴) 아담 랄라나, 다니엘 스터리지(이상 리버풀) 저메인 데포(본머스) 페르난도 요렌테(토트넘) 등을 거론했다.

사진=게티이미지

다음 뉴스:
프리미어리그를 누빈 불혹의 필드플레이어들
다음 뉴스:
불붙은 득점왕 경쟁.. 유베 20G 무패 행진[칼치오 위클리]
다음 뉴스:
한국은 아시아의 브라질, 손흥민은 아시아의 메시
다음 뉴스:
한일전 같은 베일전, ‘박항서 매직’ 또 한번의 도전
다음 뉴스:
이란 GK 베이란반드의 경이로운 무실점 기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