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도움' 이재성, 키커 선정 개막전 최우수 선수

댓글()
Getty
이재성, 함부르크와의 개막전 2도움으로 키커 평점 1.5점. 키커지 선정 2부 리가 개막전 전체 최우수 선수

[골닷컴] 김현민 기자 = 함부르크와의 2부 리가 개막전에서 2도움을 올리며 환상적인 데뷔전을 치른 이재성이 독일 스포츠 전문지 '키커' 선정 최우수 선수에 뽑혔다.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데뷔전이었다. 홀슈타인 킬에 입단한 이재성이 2018/19 시즌 2부 리가 개막전에서 지난 시즌까지 분데스리가에 있었던 북독 명문 함부르크를 상대로 원정에서 2도움을 올리며 3-0 대승을 견인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절호의 찬스를 어이 없게 놓친 오바메양"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으나 자주 측면으로 빠져나가는 변칙적인 움직임을 통해 함부르크 수비 라인에 혼란을 가져온 이재성은 후반 11분경, 왼쪽 측면에서 돌아서는 움직임으로 수비수 한 명을 따돌린 후 패스를 연결했고, 이를 공격에 가세한 중앙 미드필더 요나스 메퍼트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이어서 후반 33분경 역습 과정에서 빠르게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침투해 들어간 이재성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에서 차분하게 반대편 측면으로 땅볼 크로스를 연결했고, 이를 교체 투입된 미드필더 다비드 킨솜비가 논스톱 슈팅으로 빈 골대에 밀어넣으며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주요 뉴스  | "​[영상] AC밀란行 이과인, 열광적인 팬 환영 속에 밀라노 입성"

이재성의 2도움과 함께 여유 있는 리드를 잡자 팀 발터 감독은 경기 종료 8분을 남기고 이재성을 빼고 하인츠 뫼르셸을 교체 출전시키며 체력 안배에 나섰다. 홀슈타인 킬은 인저리 타임에 킨솜비의 패스를 받은 마티아스 혼자크가 왼발 슈팅으로 추가 골을 넣으며 3-0으로 승리했다.

이재성은 함부르크와의 개막전 맹활약에 힘입어 독일 타블로이드 '빌트'지로부터 평점 1점 만점을 받았다(독일은 1점부터 6점까지 평점이 부여되고, 점수가 낮을수록 좋은 평점에 해당한다). 독일 스포츠 전문지 '키커' 역시 이재성에게 평점 1.5점을 선사하며 개막전 2부 리가 전체 선수들 중 '최우수 선수(Spieler des Tages)'에 선정했다.

Jae-Sung Lee

키커지는 이재성을 최우수 선수에 선정한 이유에 대해 "우아했고, 빨랐으며, 역동적이었다. 월드컵에 참가한 선수답게 한 수 위의 클래스를 보여주었다. '아직 이재성은 100%의 몸상태가 아니다'라는 홀슈타인 킬 단장 파비안 볼게무트의 발언은 2부 리가 팀들에게 일종의 경고처럼 들린다"라고 설명했다.

이재성이 개막전에서부터 맹활약을 펼치자 분데스리가 공식 홈페이지 역시 즉각적으로 그와 독점 인터뷰를 가졌다. 이재성은 "홀슈타인 킬과 함께 분데스리가에서 뛰는 게 내 꿈이다. 홀슈타인 킬은 이미 지난 시즌에도 분데스리가 승격에 근접했으나 승강 플레이오프 끝에 아쉽게 실패한 경험이 있다. 이 팀은 큰 잠재력이 있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홀슈타인 킬은 함부르크 원정 개막전에서 3-0 대승을 거두며 골득실에 의거해 2부 리가 1위로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그 뒤를 그로이터 퓌르트와 쾰른이 골득실 +2로 따르고 있다. 홀슈타인 킬은 2라운드에 하이덴하임과 홈 개막전을 치를 예정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