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내달 리버풀 상대로 단두대 매치 준비

마지막 업데이트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잘츠부르크가 조별 리그 최종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을 상대로 16강행이 걸린 승부에 나선다.

황희찬의 소속팀 잘츠부르크는 28일(이하 한국시각) 헹크를 상대한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 E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4-1로 승리했다. 잘츠부르크는 이날 파트손 다카(21), 미나미노 타쿠미(24), 황희찬(23), 에얼링 홀란트(19)가 연속골을 터뜨리며 헹크를 제압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잘츠부르크는 이날 승점 3점을 획득하며 E조 1위 리버풀을 승점 3점 차, 2위 나폴리를 승점 2점 차로 추격하게 됐다.

이날 승리로 16강 진출 가능성을 살린 잘츠부르크의 조별 리그 최종전 상대는 리버풀이다. 잘츠부르크는 내달 11일 홈구장 레드불 아레나에서 리버풀을 꺾어야 16강 진출을 노릴 수 있다. 잘츠부르크는 최종전에서 승리하면 리버풀과 나란히 승점 10점으로 동률을 이루게 된다.

조별 리그에서 승점이 같은 두 팀은 승자승 원칙에 따라 우선 순위가 결정된다. 만약 두 팀의 승자승마저 동률이라면, 그다음 타이브레이커는 서로 맞대결을 펼친 두 경기에서의 골득실로 우위를 가린다. 이마저도 동률이면 두 차례 맞대결에서 실점을 제외한 채 더 많은 득점을 기록한 팀이 우선 순위에 오른다.

잘츠부르크는 지난 리버풀 원정에서 3-4로 패했다. 즉, 잘츠부르크는 홈에서 리버풀에 두 골 차로 승리하면 2위 나폴리와 최하위가 확정된 4위 헹크의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16강행을 확정한다.

그러나 잘츠부르크는 대량 실점만 피하면 한 골 차로만 승리해도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챔피언스 리그의 규정상 승점이 같은 두 팀간 승자승, 골득실, 득점마저 동률이면 두 차례 맞대결 중 원정 경기에서 더 많은 골을 넣은 팀이 우위를 점한다. 그러므로 지난 리버풀 원정에서 세 골을 몰아친 잘츠부르크는 홈에서 최대 두 골을 허용해도 한 골 차로만 이기면 16강에 오른다.


주요 뉴스  | "​[영상] 언변의 마술사 무리뉴의 첫 기자회견"

황희찬은 지난 10월 리버풀 원정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올해의 선수로 선정된 세계 최정상급 수비수 버질 반 다이크를 페널티 지역 안에서 갑작스럽게 방향을 전환하는 저돌적인 드리블 돌파로 제친 후 득점을 터뜨렸다. 반 다이크는 리버풀이 챔피언스 리그 우승을 차지한 지난 시즌 내내 단 한 차례도 드리블 돌파를 허용하지 않는 기념비적인 기록을 세운 수비수다.

한편 황희찬은 이날 홀란트의 땅볼 크로스를 문전에서 원터치 마무리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그는 올 시즌 현재 챔피언스 리그에서만 5경기 3골 3도움을 기록 중이다. 이뿐만 아니라 그는 챔피언스 리그에서 페널티 킥을 두 차례 유도했다. 오스트리아 리그, 컵대회를 모두 포함하면 황희찬의 올 시즌 현재 기록은 21경기 8골 10도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