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에서 잔칫상 엎은 수원, 연이은 실수에 자멸

댓글()
Kleague
승리하면 16강 조기 확정할 수 있었던 수원, 이젠 위기를 맞았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흐름은 스스로가 만든다. 시드니FC를 상대로 통산 100번째 클럽대항전을 치른 수원 삼성은 홈에서 절호의 찬스를 맞았다. 승리만 하면 가시마 앤틀러스와의 최종전을 앞두고 조기에 16강 진출을 확정할 수 있었다. 하지만 경기 운영 실패와 반복된 실수로 스스로 잔칫상을 엎고 말았다. 

수원은 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시드니와의 2018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5차전에서 시드니에게 1-4로 완패했다. 수원의 목표는 두가지였다. 승리를 통해 자력으로 조기 16강 진출을 확정짓는 것, 그리고 올 시즌 AFC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를 제외하면 없는 홈 승리에 대한 도전이었다. 


주요 뉴스  | "​[영상] 포그바의 부활에 맨유와 무리뉴가 웃는다"

하지만 수원은 다급했다. 경기 운영을 서둘렀다. 초반에 데얀, 염기훈, 바그닝요 스리톱이 공세를 펼쳤지만 이내 시드니의 냉정한 공격에 스스로 실수를 범하며 무너졌다. 전반 23분 시드니의 긴 패스에 의한 공격에서 골키퍼 신화용이 너무 빨리 골문을 비우고 나왔다가 린코비치에게 선제 실점을 했다. 

1분 만에 데얀이 동점골을 넣으며 분위기를 살리나 싶었지만 허리에서 경기 운영이 밀렸다. 시드니는 왕성한 체력을 앞세워 기민한 움직임으로 찬스를 만들었다. 반면 수원은 공격진의 플레이에 의존해야 했다. 측면 수비수 크리스토밤은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하는 것은 좋았지만 수비 복귀가 느려 번번히 역습을 허용했다. 

전반 31분 프리킥 상황에서 브로스케에게 헤딩골을 내주며 수원은 스스로 위기를 열었다. 그리고 후반에는 염기훈의 크로스에 계속 의존하는 단순한 플레이를 펼쳤고 시드니는 어렵지 않게 막다가 빠른 역습으로 계속 수원을 무너트렸다. 


주요 뉴스  | "[영상] 28년 만의 충격패, TOP4가 멀어진 첼시"

후반 34분과 추가시간에 집중력을 유지한 시드니는 빠른 전환 플레이에 의한 역습 두방으로 2골을 더 만들었다. 골키퍼 신화용이 1대1로 맞선 상황에서 모두 침착하게 골을 만들었다. 

수원은 후반에 김종우를 투입해 중원을 강화하고, 임상협을 넣어 포백으로 전환하며 공격을 강화했지만 타이밍은 이미 늦었다. 홈에서 수비적인 경기 운영을 한 것이 결정적인 순간 발목을 잡았다. 이제 수원은 가시마 앤틀러스와의 원정 경기로 치르는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승리해야 16강에 오르는 상황이 됐다.

다음 뉴스:
울버햄튼, 레스터에 4-3 승…다크호스 맞대결 골 폭죽 [GOAL LIVE]
다음 뉴스:
아스널 레전드 "손흥민, 모든 감독이 원할 선수"(영상) [GOAL 단독인터뷰]
다음 뉴스:
박항서 매직, 돌풍의 요르단 상대하는 법 안다
다음 뉴스:
광저우 2군? 리피 감독에 취업 청탁? 유쾌한 김영권
다음 뉴스:
英 신문, 아스널 "첼시전, 챔스권 향한 최후의 저항" [GOAL LIV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