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르크 단장, 황희찬 신임 "우린 그를 믿는다"

댓글()
Getty
황희찬, 잉골슈타트전 최전방 공격수 출전 가능성

[골닷컴] 한만성 기자 = 랄프 베커 함부르크 SV 단장이 최근 부상에서 복귀한 공격수 황희찬(22)에게 신임을 보냈다.

황희찬은 지난 6일(이하 한국시각) FC 쾰른전 이후 허벅지 부상을 당해 약 3주간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이 때문에 그는 이달 중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소집한 한국 대표팀 명단에서도 제외됐다. 3주간 부상 회복과 휴식에 전념한 황희찬은 27일 우니온 베를린과의 2018-19 독일 2.분데스리가(2부 리그) 14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하며 복귀전을 치렀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사실 황희찬은 RB 잘츠부르크에서 함부르크로 1년간 임대된 올 시즌 아직 자신의 기량을 100%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그는 지난여름부터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데다 임대 이적이 뒤늦게 성사되며 휴식기는 물론 프리시즌 훈련조차 없이 새 팀에서 시즌을 시작해야 했다. 게다가 그는 함부르크 합류 후 부상에 시달리며 어려움을 겪었다. 올 시즌 현재 그의 성적은 10경기 1골이다. 황희찬은 전매특허 드리블 돌파는 90분당 평균 3.3회(성공률 51%)로 우수한 편이다. 그러나 득점력은 물론 패스 성공률은 단 69.1%로 저조한 편이다.

그러나 베커 단장은 독일 일간지 '빌트'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전적으로 황희찬의 능력을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황희찬은 특출난 선수다. 그가 우리와 함께 하고 있어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한편 함부르크는 최근 붙박이 주전 최전방 공격수 피에르-미셸 라소가(26)가 종아리 부상 탓에 당분간 전력에서 빠진다. 라소가는 올 시즌 함부르크에서 7골 2도움을 기록 중인 핵심 공격수다.

베커 단장은 라소가의 부상에 대해 "우리에게는 황희찬, 피테 알프, 마누엘 빈츠하이머가 있다"며, "세 선수 다 최전방 공격수로 뛸 수 있다. 라소가의 공백은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