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간 기성용 내준 뉴캐슬, 대체자 영입 없다

댓글()
Getty
라파엘 베니테스 뉴캐슬 감독 "기성용 아시안컵 차출, 예전부터 알고 있었다…대안 영입 계획 NO"

[골닷컴] 한만성 기자 =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이끄는 라파엘 베니테스 감독이 1월 한 달간 결장이 예상되는 미드필더 기성용(29)의 대체자를 영입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기성용은 지난 23일(이하 한국시각) 뉴캐슬이 풀럼을 상대한 2018/19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18라운드 경기(0-0 무)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한 후 소속팀을 떠나 한국 대표팀의 UAE 아부다비 전지훈련에 합류했다. 현재 대표팀은 내달 초 UAE가 개최하는 2019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출전한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아시안컵은 내달 6일 개막해 결승전이 열리는 2월 1일까지 약 1개월간 진행된다. 아시안컵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대회다. 따라서 아시안컵에 출전하는 선수의 소속팀은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에 따라 대회 개막 10일 전까지 그를 대표팀으로 보내줘야 한다. 단, 출전 선수의 소속팀과 해당 국가의 축구협회가 사전에 협의를 통해 차출 시기를 늦추면 일정을 조정할 수 있다. 이에 베니테스 감독은 최근 현지 언론을 통해 벤투 감독에게 기성용의 차출 시기를 늦춰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다만, 벤투 감독은 아시안컵의 중요성을 고려해 베니테스 감독의 요청을 거절했다.

그러나 베니테스 감독은 약 한 달 이상 결장이 예상되는 기성용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내달 열리는 겨울 이적시장에서 중앙 미드필더를 영입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뉴캐슬 지역 일간지 '이브닝 크로니클'과의 인터뷰에서 아시안컵에 출전하는 미드필더 기성용과 공격수 무토 요시노리(일본)의 대체자를 영입할 생각이냐는 질문에 "아니다(No)"라고 대답했다.

베니테스 감독은 "기성용과 무토의 아시안컵 출전은 이미 우리가 알고 있었던 사실"이라며, "우리는 그들이 전력에서 이탈해야 한다는 점을 미리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그러면서 베니테스 감독은 기성용의 공백을 메울 선수로 21세 신예 미드필더 션 롱스태프를 지목했다. 베니테스 감독은 "나는 롱스태프의 기량에 매우 만족한다. (기성용이 아시안컵에 출전하며) 당연히 그에게 더 많은 기회가 갈 것이다. 존조 셸비 또한 현재 부상 부상을 당했지만, 며칠 후 복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롱스태프는 뉴캐슬이 유소년 아카데미에서 직접 육성한 유망주다. 그는 지난해부터 킬마녹(스코틀랜드), 블랙풀(잉글랜드 3부 리그)로 임대되며 프로 무대에서 경험을 쌓았다. 그러나 롱스태프는 뉴캐슬 선수로는 리그컵에서만 한 경기 출전 경험이 있을뿐 아직 프리미어 리그 데뷔전을 치르지 못했다.

다음 뉴스:
기성용의 킥이 시작됐다. 복귀 시계가 돌아간다
다음 뉴스:
'후반기 개막승' 바이에른, 최대 수확은 노이어 부활
다음 뉴스:
레알, 21세 포르투 신예 수비수 밀리탕 노린다
다음 뉴스:
앙리, 펠라이니 원한다…협상 위해 맨유와 접촉
다음 뉴스:
이청용, 벤투 감독 허락 속 1박3일 한국행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