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체티노의 '용감한 축구', '無영입 + 챔스 4강' 이끌다 [이성모의 어시스트+]

댓글()
포체티노
'용감한 축구'(Brave football). 토트넘을 이끌고 있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을 이해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키워드다.

(맨시티 전이 끝난 후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포체티노 감독. 사진=이성모)

[골닷컴, 맨체스터] 이성모 칼럼니스트 = '용감한 축구'(Brave football).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토트넘을 이끌고 있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을 이해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키워드다. 포체티노 감독은 자신에 대해 다룬 평전의 제목 첫 글자에도(Brave new world) 들어있는 이 단어를 아주 좋아하고 또 즐겨쓴다. 이번 맨시티와의 챔스 8강 1차전을 앞두고 토트넘 훈련장에서 열린 기자회견 중에도 포체티노 감독은 여지없이 이 단어를 사용하며 "공격적이고 지배하는 축구를 하기 위해 나설 것"이라고 천명했다. 

포체티노 감독이 맨시티를 상대로 수비적인 축구가 아닌 공격 축구를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을 때 대중의 반응은 회의적이었다. 현재 유럽 전체에서 최고의 화력을 보여주고 있는 맨시티를 상대로 '맞불' 작전을 펼쳤다가 도리어 크게 당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섞인 시선도 분명 존재했다. 게다가 1차전에서 '주포' 케인이 부상을 당한 상황에서는 더더욱 그랬다. 1차전에서 리드를 안고 있으므로 수세로 나가는 것이 정석이 아니냐는 예상도 분명 존재했다. 

그러나, 포체티노 감독은 과르디올라 감독의 맨시티를 상대로 1, 2차전에서 모두 자신의 말 그대로 '용감하고', '공격적인' 전술을 펼치며 감독으로서의 커리어로 더 우세한 과르디올라 감독과 스쿼드 면에서도 더 우월한 맨시티를 잡아냈다. 

그런 그의 면모는 특히 2차전에서 시소코가 부상으로 빠졌을 때 수비자원이 아닌 요렌테를 투입했다는 점에서 극명하게 드러난다. 완야마와 함께 수비진을 보호하는 역할은 물론 중원의 엔진 같은 역할을 해주던 시소코가 빠진 자리에 포체티노 감독은 과감하게 공격 카드인 요렌테를 투입시켰고(이로 인해 중원의 약화로 추가 실점을 내줄 수도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선택이 결국 4강에 올라가는 팀이 누구인지를 결정할 결정적 '신의 한 수'가 됐다. 

상대가 더 우세하다고 두려워서 수세로 나서지 않고, 그 때 그 때 자신의 팀이 가진 장점을 극대화하는 전술을 밀어붙이는 것. 이것이 바로 포체티노 감독이 추구하는 '용감한 축구'이며 이번 토트넘의 4강행은 그런 감독이 만들어낸 하나의 놀라운 결과물이었다. 

지금까지 EPL 역사가 기억할 명장들은 저마다 모두가 인정하는 업적을 남겼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1998/99시즌 트레블을 시작으로 EPL 최다우승이라는 앞으로도 오랫동안 깨지기 힘들 기록을 남겼고, 아르센 벵거 감독은 2003/04시즌 무패우승이라는 대업을 달성했다. 주제 무리뉴 감독은 2004/05시즌 최다승점(당시 기록 : 95점), 최소실점(15실점)이라는 기록과 함께 EPL의 판도를 바꿨다. 지난 시즌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달성한 '승점 100점' 우승 역시 위대한 기록으로 남을 것이다. 

포체티노 감독이 아직 토트넘에서 '우승'을 기록하지 못한 것이 약점으로 지적되고 있더라도, 그러나, 그가 이번 시즌 보여주고 있는 어떤 선수의 영입도 없이 팀을 챔피언스리그 4강으로 이끌었다는 것 역시 충분히 그 가치를 더 인정받을 자격이 있다. 

그리고 누가 아는가. 지금 포체티노 감독의 앞에는, 전례가 없는 '선수 무영입, 챔피언스리그 우승'의 가능성도 분명히 열려있다.

맨체스터 = 골닷컴 이성모 칼럼니스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