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이브 스코어
프리미어 리그

파비뉴 이어 마팁 복귀, 완전체 향해 가는 리버풀

AM 5:45 GMT+9 20. 1. 16.
Joel Matip Liverpool 2019-20
부상자 연이어 복귀한 리버풀, 더 강해진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압도적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선두 자리에 오른 리버풀이 더 강해질 전망이다. 부상에서 회복한 파비뉴와 조엘 마팁이 팀 훈련에 합류했다.

영국 TV '스카이 스포츠'는 16일(이하 한국시각) 보도를 통해 리버풀 미드필더 파비뉴와 중앙 수비수 마팁이 15일 팀 훈련을 100% 소화했다고 보도했다. 리버풀은 오는 20일 라이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상대로 프리미어 리그 22라운드 홈 경기에 나선다. 파비뉴와 마팁은 빠르면 맨유를 상대로 안필드에서 복귀전을 치를 전망이다.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파비뉴와 마팁은 각각 햄스트링, 무릎 부상으로 최근 한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파비뉴는 11월, 마팁은 10월 이후 지난 2~3개월간 재활에 전념해야 했다.

리버풀은 아직 미드필더 나비 케이타와 제임스 밀너가 현재 부상 중이지만, 파비뉴와 마팁이 복귀하면 '완전체'에 근접한 전력을 구축하게 된다. 특히 파비뉴는 올 시즌 초반 수비형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리버풀의 수비라인 앞에서 안정감을 불어넣는 플레이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자원이다. 마팁 또한 지난 시즌 버질 반 다이크와 막강한 수비력을 선보였다.


주요 뉴스  | "​[영상] 언변의 마술사 무리뉴의 첫 기자회견"

한편 리버풀은 현재 프리미어 리그에서 2위 맨체스터 시티보다 한 경기를 덜 치르고도 승점 14점 차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리버풀은 지난 2~3개월간 마팁과 파비뉴가 차례로 부상을 당해 팀 전력에서 제외됐으나 승승장구를 거듭하며 프리미어 리그를 압도하고 있다. 또한, 리버풀은 챔피언스 리그에서도 16강에 오르며 2년 연속 우승을 노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