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헬, 리버풀전 다이빙 논란에 "파울 당했을 뿐"

댓글()
Getty Images
리버풀 클롭 감독, PSG전 패배 후 상대의 시간끌기에 불만 폭발…PSG 투헬 감독 "내게는 큰 문제 아니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토마스 투헬 파리 생제르맹(PSG) 감독이 리버풀전 막판 시간끌기 작전을 펼쳤다는 상대의 의혹에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PSG는 29일(한국시각) 리버풀을 상대한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 C조 5차전 홈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리버풀을 꺾은 PSG는 C조 2위로 올라서며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조별 리그 최종전에서 승리하면 자력으로 16강에 오를 수 있게 됐다. 반면 리버풀은 PSG에 발목을 잡히며 C조 3위로 밀려나며 16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경기가 끝난 후 PSG가 리드를 잡은 후 시종일관 시간끌기 작전을 펼치며 불만을 내비쳤다. 그는 PSG에 대해 "스포츠맨답지 못했다"며, "마치 우리가 도살업자가 된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PSG의 공격을 이끄는 네이마르, 킬리안 음바페는 예전부터 수차례 상대의 파울, 태클 등에 과잉반응을 하며 시간을 낭비한다는 지적을 받은 적이 있다.

그러나 투헬 감독은 '스카이 스포츠'를 통해 "나는 (클롭 감독이 지적한 부분이) 큰 문제라고 느끼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 경기에서 후반전 추가시간이 5분이나 주어졌다. 그런데 오히려 파울을 많이 당한 건 우리였다. 그 상황에서 (리버풀은) 파울을 할 필요가 없었다. 나는 이 문제에 대해 더는 얘기하고 싶지 않다. 내게는 주제가 될 만한 이야깃거리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투헬 감독은 "나 또한 빅매치에서 패했을 때 화가 난다"며, "그래서 그럴 때마다 결과에 집중되는 사람들의 관심을 분산시키려고 할 때가 있다. 나도 이런 행동을 할 때가 있다. 그의 의견을 들었으니 내게는 더는 할 말이 없다. 나는 경기 그 자체에 대해서만 얘기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날 리버풀은 총 20회의 파울을 범했다. 결승골의 주인공 네이마르는 혼자 6회의 파울을 당하며 집중 견제를 받았다. 특히 리버풀은 6분이나 주어진 후반전 추가시간에만 무려 5회의 파울을 범하며 제대로 된 공격을 펼칠 기회를 잡지 못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