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롭 “제라드 미끄러짐 언급 그만, 징크스 깼다”

댓글()
클롭
첼시 2-0 완파하며 홈에서 첼시전 ‘6연속 무승’ 탈피…1위 탈환

[골닷컴] 윤민수 기자 =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이 팀의 첼시 징크스를 깨뜨렸다.

리버풀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8/19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홈경기에서 마네와 살라의 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거뒀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리버풀로서는 큰 의미가 있는 승리였다. 홈에서 첼시전 6경기 연속 무승(4무 2패)을 기록중이던 리버풀은 징크스를 시원하게 탈피하며 첼시를 잡고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한 경기를 덜 치른 맨체스터 시티를 제치고 다시 1위로 올라섰다.

리버풀의 우승 경쟁과 첼시는 뗄레야 뗄 수 없는 악연이다. 2013/14 시즌 1위를 달리던 리버풀은 당시 첼시에게 발목을 잡히며 우승을 놓쳤다. 뎀바 바의 결승골이 스티븐 제라드의 ‘미끄러짐’ 실수에서 비롯됐다는 점에서 더 뼈아픈 패배였다.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치고 있는 올 시즌, 막판에 상대하게 된 첼시는 당시의 안좋은 기억이 떠오를 수 밖에 없는 경기였다. 리버풀은 깔끔한 무실점 승리를 따냈지만 83분 로버트슨이 ‘5년 전 제라드’와 같이 미끄러지는 실수를 하며 첼시에 역습을 내주는 상황을 초래했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도 자연스럽게 다시 ‘미끄러짐’에 대한 주제가 언급됐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클롭 감독은 “지금 이 순간부터, 우리는 드디어 미끄러짐에 관한 이야기를 그만 할 수 있게 됐다. 로버트슨이 미끄러졌지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그러니까 리버풀과 미끄러짐은 관계가 없다”고 못박았다.

실수의 악몽에서 벗어났을 뿐만 아니라 6경기 연속 무승 징크스까지 깨버린 리버풀. 리버풀은 남은 프리미어리그 4경기에서 카디프-허더즈필드-뉴캐슬-울버햄튼을 차례로 상대한다. 토트넘, 맨유, 레스터 등 까다로운 팀들을 상대해야 하는 맨시티에 비해 비교적 수월한 일정이다. 징크스를 극복한 리버풀이 올 시즌에는 과연 트로피를 손에 넣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