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이브 스코어
프리미어리그

클롭 악수 거부한 마네...클롭은 “괜찮다” 쿨한 반응

AM 7:05 GMT+9 21. 5. 14.
클롭
마네가 클롭의 악수를 거부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하지만 클롭은 '괜찮다'고 말했다.

[골닷컴] 이명수 기자 = 리버풀이 맨유를 꺾고 챔피언스리그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경기 후 마네가 클롭의 악수를 거부하는 모습이 포착됐지만 클롭은 괜찮다고 말했다.

리버풀은 14일 오전 4시 15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유와의 2020-21 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4-2 역전승을 거뒀다. 승점 3점을 추가한 리버풀은 한 경기 더 치른 4위 첼시와 승점 차를 4점으로 좁혔다.


주요 뉴스  | " 토트넘 선수들의 연애 전선은?"

리버풀은 조타, 피르미누, 살라를 공격 선봉에 세웠다. 브루노에게 선제 실점을 내준 리버풀은 전반 34분, 조타가 동점골을 넣었다. 이후 피르미누가 멀티골을 터트리며 승부를 뒤집는데 성공했다. 후반 29분, 조타가 빠지고 마네가 투입됐고, 후반 45분, 살라가 쐐기골을 넣으며 완승에 방점을 찍었다.

이날 승리를 클롭 감독의 올드 트래포드 첫 승이기도 했다. 경기 후 클롭 감독은 리버풀, 맨유 선수들과 악수를 하며 승리를 즐겼다. 하지만 마네는 클롭의 악수 제의를 거부했다. 클롭이 악수를 청하자 마네는 고개를 돌린 뒤 테이핑을 바닥에 던지는 모습이었고, 클롭은 머쓱한 듯 했다.


주요 뉴스  | " 라멜라, 와이프와 10년 넘게 사귄 순정남""

교체로 경기에 출전한 마네가 불만을 밖으로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클롭 감독은 ‘BBC’를 통해 ‘그럴 수 있지’라는 의사를 전했다. 클롭 감독은 “어제 늦은 훈련이 끝나고 선발 명단을 바꿨다. 시간이 없어서 설명을 하지 못했다. 그리고 나는 잊어버렸다. 그것이 전부이다. 괜찮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