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 "리그는 맨시티 독주, FA컵 우승 원해"

댓글()
Mike Hewitt
맨시티와 승점 21점 차로 벌어진 토트넘, 컵대회 우승에 집중?

[골닷컴] 한만성 기자 = 토트넘의 간판 공격수 해리 케인(24)이 현실적으로 올 시즌 프리미어 리그 우승을 차지하기는 어렵다는 점을 인정하며 FA컵 우승에 욕심을 내비쳤다.

올 시즌 각 팀당 22경기를 치른 현재 프리미어 리그 선두는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2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조차 맨시티에 승점 15점 차로 밀렸을 정도로 격차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 특히 지난 시즌 준우승팀 토트넘은 맨시티와의 격차가 승점 21점 차로 벌어진 상태다. 다만 토트넘은 아직 챔피언스 리그와 FA컵에서는 살아 있어 컵대회 우승을 차지할 기회는 남아 있다.


주요 뉴스  | "​[영상] 쿠티뉴, "바르셀로나는 나의 꿈이었다""

이에 케인 또한 프리미어 리그는 사실상 맨시티의 독주 체제로 접어든 만큼 지난 시즌 4강에서 좌절한 FA컵에서 우승을 노리겠다고 말했다.

케인은 잉글랜드 일간지 '인디펜던트'를 통해 "프리미어 리그에서는 맨시티가 혼자 달아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토트넘은 어떻게 해서든 올 시즌 우승 트로피를 차지해야 한다. FA컵이 우리가 그렇게 하기를 바라고 있는 대회다. FA컵은 언제나 환상적인 대회였다"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축구 대회인 FA컵에서 정상에 올라 개인 통산 첫 번째 우승을 경험하고 싶다고 밝혔다.


주요 뉴스  | "[영상] 시작과 끝에 네이마르, PSG가 보여준 환상 역습"

FA컵 우승에 대한 케인의 바람은 그가 지난 두 시즌 연속으로 프리미어 리그 득점왕에 오른 데다 꾸준히 제기된 이적설 탓에 더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일각의 시선은 아직 토트넘에서 우승을 경험한 적이 없는 케인이 끝내는 이적을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보는 시선이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케인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제기된 토트넘과의 재계약 소식을 부인했다.

한편 토트넘은 지난 14일(한국시각) 3부 리그 팀 윔블던과의 FA컵 3라운드(64강)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하며 32강 진출에 성공했다.

다음 뉴스:
맨시티 승리에도 펩 독설 "이런 선수들과 행복할 수 없다"
다음 뉴스:
'윙크스 극장골' 토트넘, 풀럼에 2-1 역전승 [GOAL LIVE]
다음 뉴스:
라니에리 "좋은 경기였다. 풀럼은 괜찮을 것" [GOAL LIVE]
다음 뉴스:
포체티노 "윙크스 자랑스럽다, 알리 부상 지켜봐야" [GOAL LIVE]
다음 뉴스:
박항서 매직, 아시안컵 8강으로… 베트남 승부차기 승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