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르도나 "내 행동 후회하고 있다" 공개 사과

마지막 업데이트
댓글()
기성용 향해 인종차별 행위로 논란 일으킨 카르도나 "한국에서 받은 환대, 정말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콜롬비아 미드필더 에드윈 카르도나가 한국과의 경기에서 신경전을 벌이던 중 명백한 인종차별 행위로 논란을 일으킨 데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지난 10일(한국시각) 수원에서 열린 한국과 콜롬비아의 평가전은 월드컵을 8개월 앞둔 팀간 대결답게 매우 치열하게 진행됐다. 그러나 한국이 전력상 한 수 위로 여겨진 콜롬비아를 상대로 점수차를 벌리며 2-0으로 앞서가자 분위기는 필요 이상으로 과열됐다. 이어 하메스 로드리게스를 비롯한 콜롬비아 선수들은 한국 선수가 몸싸움 과정에서 쓰러질 때마다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주요 뉴스  | "[영상] 뢰브 감독, "노이어는 월드컵에 갈 것이다""

결국, 63분경에 문제가 터졌다. 하메스는 김진수가 경합 과정에서 상대와 충돌하며 넘어지자 쓰러진 그를 일으켜세우며 이어진 양 팀간 몸싸움의 빌미를 제공했다. 이 과정에서 기성용이 이날 콜롬비아의 교체 요원 카르도나와 설전을 벌였다. 이어 카르도나는 양 손으로 눈을 찢는 동작을 했고, 이 장면은 중계 화면에 그대로 잡혔다. 이와 같은 동작은 서양 문화에서 동양인을 비하할 때 쓰이는 대표적인 인종차별 행위다. 이 때문에 카르도나는 전 세계 유력 언론매체는 물론 각종 SNS 채널을 통해 거센 비난을 받았다. 심지어 그는 경기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바꾸기까지 했다.

카르도나는 논란이 이어지자 결국 콜롬비아 축구협회를 통해 사과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을 통해 그는 "오늘 있었던 일에 대해 한국이나 특정 인종을 비하할 의도는 없었다. 누군가 내 행동을 보고 모욕당했다고 느꼈다면, 용서를 빌고 싶다. 한국에 온 첫날부터 매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나는 한국에서 우리가 받은 환대를 매우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에브라의 하이킥을 본 '레전드' 드사이의 반응은?"

이어 카르도나는 "나는 문제를 일으키려고 여기까지 온 게 아니다"라며, "이런 오해를 낳게 한 점을 후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트위터'를 통해서도 카르도나의 행동을 담은 사진이 전파되자 수많은 현재 콜롬비아 축구 팬들이 직접 나서 한국 팬들에게 사과하고 있다. 한 콜롬비아인(@Rafico)은 "콜롬비아를 대신해 내가 사과한다. 카르도나가 콜롬비아 대표팀에서 제명되기를 기대한다. 한국과 콜롬비아가 앞으로도 우호적인 관계를 이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고, 또다른 한 콜롬비아 축구 팬(@girvldo)은 "나는 많은 한국인이 거주하는 미국에 살고 있다. 내게는 한국인 친구가 많다. 콜롬비아는 한국을 사랑한다"며 사과의 손길을 내밀었다.

다음 뉴스:
캄프 누 관중 도발하던 모라타, 바르사 이적설
다음 뉴스:
카르바할의 경고 "레알 유스 출신, 1군 자격 있나?"
다음 뉴스:
베일, 올 시즌 세 번째 부상…CWC 출전 불투명
다음 뉴스:
퍼거슨의 맨유 경기 직관, 주치의가 자제 당부
다음 뉴스:
유베' 부활 이끈 마로타, 인테르에서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