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FC 창단 소식에 홈페이지 마비, 첼시 로버스 테스트까지

댓글()
대한축구협회
청주가 프로축구팀 창단 의사를 밝혔다. 소식이 알려지자 청주FC 홈페이지는 마비가 되었다

[골닷컴] 박병규 기자 = 충청북도 청주를 연고로 하는 청주FC의 창단 소식이 알려지자 구단 홈페이지가 마비되어 접속이 불가해졌다. 그리고 배우 김수로가 구단주로 있는 ‘첼시 로버스’의 두 선수가 청주에서 테스트를 받았다.

청주FC는 30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프로축구단 창단 의향서를 제출했다. 김현주 이사장은 “오랜 준비와 기다림 끝에 드디어 연맹에 창단 의향서를 제출했다. 연맹이 제시한 모든 창단 기준을 충족했기에 차분한 마음으로 연맹의 승인을 기다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청주는 시민구단이 아닌 ‘기업구단’으로 창단 의향서를 제출했다. 충청도를 기반으로 하는 기업들의 후원을 받을 예정이다. 우선 SMC 엔지니어링(SMCDM)과 신동아종합건설이 함께 컨소시엄을 이룬다. 컨소시엄은 공통의 목적을 위한 협회나 조합을 뜻한다.

올해 700억 원 매출이 예상되는 ‘SMC 엔지니어링(SMCDM)’은 SK하이닉스, LG 화학, LG 디스플레이, 동우화인캠, SSLM(삼성스미토모)의 주요 협력사다. 반도체 설비보존관리, 장비관리, 부품세정업무를 전문으로 하는 반도체 기업이다. 그리고 지난해 2,000억 가까운 매출을 기록한 ‘신동아종합건설’은 1971년 출범한 중견 건설사로 국내와 건설, 토목은 물론 동남아시아 진출에도 성공했다. 청주는 “두 기업이 사회로부터 얻은 성과를 축구를 통해 사회에 다시 환원하는 것에 의견을 함께했다. 프로축구단의 항구적 운영과 발전을 위해 ‘원팀’이 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청주는 지난 2002년 ‘청주 솔베이지’란 팀으로 창단된 후 2009년 ‘청주 직지 FC’로 K3리그 참가하였다. 이어 2015년 현재의 청주FC로 탄생한 후 K3리그에서 50개가 넘는 기업으로부터 후원을 받으며 인기를 실감케 했다. 지난 4월 FA컵 4라운드에서는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를 꺾는 이변을 일으키기도 했다.

김현주 이사장은 “풍부한 K3리그 경험으로 안정적인 구단 운영능력이 가능하다는 것이 다른 신생구단과의 차이점이자 청주의 강점”이라며 “내년 당장 K리그2에서 뛰어도 전혀 부족하지 않을 팀 구성을 자신한다”고 밝혔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청주FC 첼시로버스

한편 소식이 전해지자 청주 구단 홈페이지는 많은 이용자로 접속이 불가했다. 청주 시민과 축구팬들의 높은 관심의 결과다. 또 예능프로그램으로 대중에게 알려진 배우 김수로가 인수한 잉글랜드 13부리그 첼시 로버스의 아마르와 막시무스가 청주에서 테스트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 첼시 로버스(Chelsearoversfc) 소셜미디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