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인사대천명’ 경남, 마지막 기적은 없었다

댓글 (0)
경남 vs 조호르
Kleague
경남FC는 자신들이 할 수 있던 최선을 다 했다. 진인사대천명의 자세로 산둥 루넝이 가시마 앤틀러스를 이겨주길 기도했지만, 마지막에 흐름이 바뀌었다. 첫번째 AFC 챔피언스리그(ACL) 도전은 조별리그에서 끝났지만 소득은 있었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경남은 22일 오후 7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시작된 조호르와의 2019 ACL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서 후반 20분 나온 룩의 선제골과 추가시간 터진 쿠니모토의 쐐기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승점 8점을 기록했지만 경남이 기대한 극적인 16강 진출은 이뤄지지 않았다. 같은 시간 열린 경기에서 가시마가 산둥에 2-1 역전승을 거뒀기 때문이다.

이 경기 전까지 승점 5점으로 3위를 기록한 경남은 조호르(4위, 승점 4)를 반드시 꺾고, 산둥(1위, 승점 11)이 가시마(2위, 승점 7)를 원정에서 꺾길 기도해야 했다. 이미 조 1위를 확정한 산둥이 가시마 원정에서 총력전을 기울이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으로 가능성은 희미해 보였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작은 가능성이지만 모든 것을 쏟아 부어야 했다. 김종부 감독은 부상에서 돌아온 룩을 김승준과 함께 최전방에 세웠다. 허리에는 네게바, 쿠니모토, 이영재를 하성민과 함께 배치해 득점을 낼 수 있는 가장 공격적인 조합을 가동했다. 

전반 초반 기쁜 소식이 들려왔다. 같은 시간 열린 경기에서 산둥이 전반 11분 가시마를 상대로 선제골을 넣은 것이다. 경남을 번번히 울렸던 마루앙 펠라이니가 이번에는 헤딩 골로 가시마의 골망을 먼저 갈랐다. 

하지만 경남은 전반에 조호르를 상대로 골을 뽑지 못했다. 조호르도 경남을 꺾을 경우 16강 진출의 희망이 생기는 만큼 강력한 저항을 펼쳤기 때문이다. 김종부 감독은 후반 9분 만에 배기종을 교체 투입하며 골을 뽑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후반 15분 기습적인 프리킥을 이용해 배기종이 골키퍼와 1대1로 맞섰지만 슈팅은 선방에 걸리고 말았다. 후반 20분 경남이 기다리던 선제골이 나왔다. 먼 거리에서 안성남이 올린 프리킥을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이광선이 헤딩으로 떨궈줬고 쇄도하던 룩이 그대로 슈팅으로 연결해 골을 만들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하지만 경남이 선제골을 넣던 즈음에 가시마도 이토 쇼의 골로 산둥과 동점을 만들었다. 승자승 원칙으로 경남이 가시마에 밀리는 상황이었다. 2분 뒤에는 이토 쇼가 역전골까지 넣었다. 경남은 리드를 지켜가는 가운데 가시마와 산둥의 상황까지 확인해야 했다. 

김종부 감독은 선수들에게 공격적인 경기를 계속 강조했고, 결국 후반 추가시간이 끝나갈 즈음 쿠니모토가 김승준의 패스를 받아 쐐기골을 넣었다. 그러나 가시마는 그대로 2-1로 승리하며 승점 10점으로 E조 2위가 됐다. 경남은 탈락을 직감했지만 선수들은 마지막까지 열심히 응원해 준 팬들에게 감사를 표현하며 ACL 여정을 마무리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