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기
AFC U23 Asian Cup

지략 싸움서 완승 거둔 학범슨, 교체카드까지 완벽

AM 12:43 GMT+9 20. 1. 23.
김학범 감독
이번 대회 가장 좋은 내용과 결과로 4강전에서 승리를 거둔 김학범호는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의 금자탑을 쌓았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선발라인업부터 교체카드까지 완벽했다. 올림픽 본선으로 가기 위해 반드시 넘어서야 했던 마지막 고비에서 김학범 감독과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은 흠 잡을 데 없는 경기력을 발휘했다. 특히 김학범 감독은 조별리그와 8강에서 2% 아쉬웠던 교체카드를 100% 활용하며 올림픽 9회 연속 진출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대표팀은 22일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FC(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4강전에서 호주를 2-0으로 꺾었다. 경기 초반부터 공격 주도권을 쥐었지만 골대 불운과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던 한국은 후반에 김대원과 이동경이 연속 골을 터트리며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2위 이상의 성적을 확보한 한국은 이번 대회 3위 이상의 팀에게 주어지는 올림픽 출전권도 확보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9회 연속 출전의 대업 달성이다. 

이번 대회에서 일정 규모 이상의 선수를 로테이션으로 가동하는 선발라인업을 내세우고 있는 김학범 감독은 올림픽으로 가기 위한 가장 중요한 고비에서도 그 원칙을 지켰다. 요르단과의 8강전에 선발 출전했던 조규성, 김진규, 이동준, 맹성웅, 김진야 대신 오세훈, 정승원, 엄원상, 김동현, 강윤성을 출전시켰다. 

5명의 선수가 바뀌었지만 앞선 4경기와 마찬가지로 조직력은 꾸준했다. 전반에 한국은 오세훈의 유연한 연계와 과감한 슈팅으로 호주 수비를 밀어붙였다. 오세훈은 골포스트를 맞히는 강력한 슈팅으로 흐름을 가져왔다. 좌우의 김대원과 엄원상에게 연결해주는 플레이도 좋았다. 

후반 들어 한국은 한층 더 호주를 몰아쳤다. 김학범 감독은 엄원상 대신 이동준을 투입해, 측면에 힘을 보탰다. 이유현과 강윤성 좌우 풀백까지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했다. 후반 5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정태욱의 헤딩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왔다. 

계속되는 골대 불운이 신경 쓰였지만, 후반 10분 결국 선제골로 승기를 잡았다. 이유현의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김대원이 곧바로 밀어 넣었다. 세번째 골대를 맞고 나왔지만 이번에는 불운이 아닌 득점으로 마무리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언변의 마술사 무리뉴의 첫 기자회견"

후반 18분에 김학범 감독은 정승원 대신 이동경을 투입했다. 이동경은 후반 30분 추가골을 책임졌다. 박스 안으로 침투하며 받은 패스를 잡아 호주 수비 사이를 돌파한 뒤 왼발 슈팅으로 자신 있게 마무리했다. 지난 요르단전에 이어 다시 한번 후반 교체 카드로 등장해 승리에 방점을 찍는 이동경이었다. 호주의 그래엄 아놀드 감독을 상대로 김학범 감독이 지략 대결에서 완승을 거둔 순간이었다.

김학범 감독은 마지막에는 냉철함을 유지했다. 후반 41분 쓴 마지막 교체 카드는 수비수 김태현이었다. 다급한 호주의 마지막 롱볼 전략을 수비 숫자를 늘려 차단했다. 결국 한국은 이번 대회 두번째 무실점 승리로 5전 전승을 만들며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전 상대는 우즈베키스탄을 누르고 온 사우디 아라비아다. 4회째를 맞은 U-23 챔피언십에서 아직 우승이 없는 한국은 김학범호가 새 역사 달성에 도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