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미 바디, 부상으로 토트넘 전 결장

마지막 업데이트
댓글()
제이미 바디
바디, 사타구니 부상으로 토트넘 전 및 첼시 원정 모두 나서지 못해. 크리스털 팰리스 전 또한 불투명.

[골닷컴, 런던] 장희언 기자 = 레스터시티의 간판 공격수 제이미 바디가 사타구니 부상으로 이번 토트넘 전 및 다음 첼시 원정에 나서지 못한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은 8일(현지시간) 바디가 사타구니 부상으로 지난 풀햄전과 함께 이번 토트넘 전 및 다음 첼시 전 명단에서 제외됐으며, 추후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경기 또한 나설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전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이에 클로드 퓌엘 감독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수술을 배제했으나 현재 바디의 상태상 서두를 수 없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퓌엘 감독은 "바디는 경기에 나서지 못한다. 아직 그는 부상에 통증을 느끼고 있고, 우리는 그를 보호해야 한다. 10일 후에는 회복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그는 "(바디의 결장에) 우리는 좀더 신중할 필요가 있었다. 우리가 바디의 상태를 존중해야 나중에 다시 그가 팀에 합류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이어 "크리스털 팰리스 전에 바디를 데려갔으면 좋겠다. 하지만 아직 확실치 않다. 언제 바디가 다시 복귀할 수 있을지 지켜볼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레스터시티는 오늘 킹파워 스타디움 홈구장에서 토트넘을 상대로 '2018/19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경기를 펼친다. 

사진 = 게티 이미지

 

다음 뉴스:
EPL 전술 전문가 “리버풀전, 맨유 키맨은 에레라”
다음 뉴스:
슈투트 주장 겐트너 부친 경기장에서 사망
다음 뉴스:
메시 프리킥 경험한 골키퍼, “장갑 던져 막아야 하나”
다음 뉴스:
바이에른, 젊은 피들이 분데스 3연승 주도하다
다음 뉴스:
호날두, 맨체스터·마드리드 이어 토리노 더비 접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