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음과 스피드 더한' 독일, 유로 3연승 달리며 부활하다

댓글()
Getty Images
독일, 에스토니아전 8-0 대승. 월드컵과 네이션스 리그 실패 이후 대대적인 세대 교체. 유로 예선 3전 전승(13득점 2실점, 로이스 3골 1도움 & 사네 3골 & 나브리 3골

[골닷컴] 김현민 기자 = 세대교체를 단행한 독일 대표팀이 유로 2020 예선에서 3연승을 달리면서 2018 러시아 월드컵과 UEFA 네이션스 리그에서의 실패를 털어내고 부활의 날갯짓을 펼쳤다.

독일이 마인츠 오펠 아레나에서 열린 에스토니아와의 유로 2020 C조 예선에서 8-0 대승을 거두었다. 이와 함께 유로 예선 3전 전승 행진을 이어나간 독일이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독일은 2018년 최악의 한 해를 보냈다. 먼저 독일은 러시아 월드컵에서 멕시코와 한국에게 패해 1승 2패 F조 최하위로 탈락하면서 1938년 프랑스 월드컵 이후 무려 80년 만에 토너먼트 진출에 실패했다. 이어서 UEFA 네이션스 리그에서도 네덜란드와 프랑스를 상대로 2무 2패에 그치면서 최하위로 A시드에서 B시드로 강등되는 수모를 겪어야 했다.

독일의 2018년 A매치 통산 성적은 4승 3무 6패로 승률 31%에 그쳤다. 1년 단위 6패는 독일 축구 역사상 최다 패에 해당한다. 경기당 승점도 1.15점으로 1964년 이래로 가장 낮았으며, 경기당 팀 득점 역시 1.08골로 1950년 이래로 가장 적었다. 말 그대로 악몽과도 같은 1년을 보낸 독일이었다.

그마저도 평가전을 제외하면 2018년 1년 사이에 공식 대회 성적은 1승 2무 4패로 처참한 수준이었다. 스웨덴전 승리 이후 공식 대회 5경기 무승(2무 3패)의 슬럼프에 빠진 독일이었다. 당연히 13년 동안 대표팀을 장기 집권한 요아힘 뢰브 감독 체제와 작별을 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독일 현지에서 쏟아지기 시작했다.

벼랑 끝에 몰린 독일은 네이션스 리그가 끝나자 토마스 뮐러를 비롯해 마츠 훔멜스와 제롬 보아텡으로 이어지는 베테랑 삼인방을 대표팀에서 제외하겠다는 중대 발표를 꺼내들었다. 이미 메수트 외질은 월드컵이 끝나고 대표팀 은퇴 의사를 표명했고, 사미 케디라와 마리오 고메스도 월드컵 이후 A매치에서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다.

새로워진 독일 대표팀 필드 플레이어들 중 30대 이상 선수는 정확하게 만 30세인 마르코 로이스가 유일했다. 이에 더해 요아힘 뢰브 감독은 포메이션 역시 기존 4-2-3-1에서 3-4-2-1 변경했다.

자연스럽게 선수들의 위치도 변화 수순을 밟았다. 로이스가 최전방 원톱에 서면서 월드컵에 참가하지 못한 르로이 사네와 세르지 나브리가 공격 지원에 나섰다. 요슈아 킴미히가 오른쪽 측면 수비수에서 수비형 미드필더로 보직을 변경했고, 좌우 측면은 니코 슐츠와 틸로 케러가 책임졌다.

Germany Starting vs Belarus

독일의 유로 2020 예선 첫 상대는 다름 아닌 이미 네이션스 리그에서 맞대결을 펼쳤던 운명의 라이벌 네덜란드. 이 경기에서 독일은 전반전 사네의 선제골(14분)과 나브리의 추가 골(34분)로 일찌감치 기선을 제압했으나 후반 2분경 네덜란드 수비수 마타이스 데 리흐트와 후반 18분경 네덜란드 에이스 멤피스 데파이에게 연달아 실점을 허용하면서 다잡은 승리를 놓치는 듯싶었다. 하지만 경기 종료 직전 로이스의 컷백에 이은 슐츠의 천금같은 결승골로 3-2 짜릿승을 거두는 데 성공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스웨덴과의 조별 리그 2차전 이후 첫 공식 대회(평가전 제외) 승리였다.

이어진 벨라루스와의 유로 2020 예선 2차전 원정 경기에서 독일은 사네의 선제골(13분)과 로이스의 추가골(62분)로 2-0 완승을 기록하면서 기분 좋은 연승을 달렸다. 결과 자체는 2-0이었으나 내용에선 독일이 크게 앞섰던 경기였다. 실제 독일은 벨라루스 상대로 점유율에서 75대25로 압도했고, 슈팅 숫자에서도 23대6으로 4배 가까이 많았다.

이번 에스토니아와의 경기에서 독일은 팀 전술에 변화를 가져왔다. 바로 4-3-3 포메이션을 가동한 것. 로이스를 중심으로 사네와 나브리가 좌우에 서면서 스리톱을 형성했고, 수비형 미드필더 킴미히를 중심으로 일카이 귄도간과 레온 고레츠카가 역삼각 형태로 중원을 구축했다. 슐츠와 케러가 좌우 측면 수비를 책임졌고, 니클라스 쥘레와 마티아스 긴터가 중앙 수비수로 선발 출전했다.

Germany Starting vs Estonia

독일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파상공세에 나섰다. 킴미히와 귄도간이 양질의 패스를 뿌려주면 좌우 측면 공격수인 사네와 나브리는 물론 좌우 측면 수비수인 슐츠와 케러까지 상대 측면을 공략했다. 로이스와 고레츠카가 위아래를 오가면서 상대 수비진에 혼란을 가져왔다.

이 과정에서 독일은 경기 시작 9분 만에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귄도간의 날카로운 전진 패스를 케러가 크로스로 연결한 걸 로이스가 논스톱 슈팅으로 가볍게 골을 넣은 것. 이어서 독일은 전반 17분경 귄도간의 환상적인 로빙 패스를 사네가 내주었고, 이를 나브리가 논스톱 슈팅으로 골을 추가했다.

다시 3분 뒤(20분), 독일은 킴미히의 크로스를 고레츠카가 헤딩으로 꽂아넣었다. 이어서 5분 뒤, 킴미히의 로빙 패스를 고레츠카가 에스토니아 수비 뒷공간으로 파고 드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가 잡아채면서 페널티 킥이 선언됐고, 이를 귄도간이 차분하게 성공시키면서 경기 시작 25분 만에 4골을 넣는 괴력을 과시했다.

독일은 30분경에 추가골을 넣을 수 있었으나 로이스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이 상대 골키퍼 손끝을 스치고선 골대 맞고 나가는 불운이 있었다. 하지만 36분경, 로이스가 강력한 오른발 프리킥으로 골을 추가하면서 전반전을 5-0으로 마무리했다. 독일이 전반전에만 5골을 넣은 건 2014년 월드컵 준결승전 브라질과의 경기(7-1 승) 이후 처음 있는 일이었다.  

독일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슐츠를 빼고 마르첼 할슈텐베르크를 교체 출전시켰고, 다시 8분 뒤(53분)에 중앙 미드필더 귄도간 대신 공격형 미드필더 율리안 드락슬러를 투입하면서 공격에 한층 박차를 가했다. 독일은 62분경, 드락슬러의 패슬르 할슈텐베르크가 크로스로 연결한 걸 나브리가 논스톱 슈팅으로 골을 넣으며 후반전 첫 골을 기록했다. 교체 선수 투입 효과를 곧바로 본 독일이었다.

독일은 65분경, 로이스를 빼고 티모 베르너를 투입하면서 교체 카드 3장을 다소 이른 시간에 다 소진했다. 큰 점수 차로 이기고 있는 만큼 벤치 선수들에게도 새로운 팀과 새로운 전술에 녹아들 시간을 충분히 부여하겠다는 포석이었다.

이 역시 주효했다. 78분경, 우측면에서 드락슬러의 전진 패스에 이은 베르너의 강력한 논스톱 슈팅이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으나 곧바로 이어진 공격 찬스에서 이번엔 드락슬러가 좌측면에서 찔러준 전진 패스를 베르너가 각도를 좁히고 나온 상대 골키퍼 키를 살짝 넘기는 센스 있는 논스톱 왼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마지막으로 경기 종료 2분을 남기고, 드락슬러의 전진 패스를 받은 사네가 상대 수비 밀집 지역에서 정교한 왼발 슈팅으로 골을 추가하면서 8-0 대승의 마침표를 찍었다.

말 그대로 독일이 압도한 경기였다. 이 경기에서 독일은 점유율에서 82대18로 벨라루스전보다도 더 높은 수치를 자랑했다. 팀 전체 패스 성공률은 94%에 육박했고, 볼 경합 승률 역시 6대4로 우위를 점했다. 슈팅 숫자에서도 27대4로 7배 가까이 많았다. 게다가 무려 11회의 코너킥을 얻어내는 동안 상대에겐 단 하나의 코너킥도 내주지 않았다.

특히 귄도간과 그를 대신해 교체 출전한 드락슬러가 번갈아 가면서 패스 플레이로 경기를 이끌었다. 귄도간의 양질의 스루 패스와 로빙 패스를 전방으로 뿌렸다면 드락슬러는 세밀한 짧은 패스와 드리블로 독일 공격을 주도했다. 사네와 나브리의 양날개는 상대 측면을 찢어놓았고, 로이스와 고레츠카는 공간 침투로 직접적인 타격을 안겨주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물론 상대가 벨라루스와 에스토니아라는 유럽에선 다소 약체였다는 점을 감안할 필요성은 있다. 그럼에도 정통파 공격수 부재에 시달리고 있다는 악평을 들었던 독일이 최근 득점포가 터지고 있다는 건 고무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실제 독일은 2018 러시아 월드컵 당시 32개 출전국들 중 가장 많은 경기당 슈팅 횟수(경기당 24회)를 자랑했으나 정작 득점은 3경기에서 단 2골이 전부였다. 네이션스 리그에서도 4경기 3득점에 그치면서 심각한 득점 가뭄 현상에 시달리던 독일이었다.

비록 여전히 독일은 골을 보장해주는 스트라이커가 전무하다시피하지만 창의적인 패스를 전방에 공급해줄 수 있는 귄도간과 사네-나브리 같은 발빠른 자원들을 통해 공격 루트의 다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이는 유로 2020 예선 3경기에서 공격 스리톱인 로이스와 사네, 그리고 나브리가 사이좋게 3골씩을 넣고 있다는 데에서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이렇듯 독일은 예전만한 견고함과 안정성은 없지만 젊음과 스피드를 더하면서 축구 강국으로서의 입지를 되찾아가고 있다. 달라진 독일의 축구를 관심있게 지켜보는 것도 유로 2020 예선을 즐기는 또 하나의 관전포인트일 것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