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이브 스코어
전북 모터스 v 제주 유나이티드

전북, 홈에서 제주와 무승부… 선두 탈환 실패

PM 9:33 GMT+9 19. 7. 31.
전북 vs 제주
전북 현대가 홈에서 제주 유나이티드와 무승부를 기록하며 울산 현대에게 내준 선두를 되찾는 데 실패했다. 제주는 쉽지 않을 것이라 예상했던 원정에서 윤일록, 남준재의 골과 오승훈의 선방으로 가치 있는 승점 1점을 챙겼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전북은 31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3라운드에서 제주를 상대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날 서울을 꺾은 울산에게 승점 3점 차로 뒤진 전북은 이날 승리로 다시 뒤집기에 도전했지만 실패로 끝났다. 승점 49점의 전북은 51점의 울산에게 승점 2점 차로 뒤지게 됐다. 

조세 모라이스 전북 감독은 22라운드에서 활약한 김승대, 새 외국인 공격수 사무엘 호사, 부상에서 돌아온 한교원 등을 대기 명단에 두고 이동국, 로페즈, 문선민, 임선영, 손준호로 1,2선을 구축한 선발라인업을 내놓았다. 최윤겸 제주 감독은 마그노, 윤일록, 남준재에 신인 서진수를 공격형 미드필더로 배치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전북은 적극적인 공격으로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28분 선제골이 나오며 수월하게 경기를 풀었다. 이용이 왼쪽에서 올린 코너킥이 권경원을 거쳐 마그노의 머리를 맞고 굴절되며 제주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자책골을 허용한 제주는 박진포가 일찌감치 부상으로 교체된 데 이어 센터백 알렉스까지 전반을 채우지 못하고 나오며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제주는 최근 물 오른 득점력을 보여주는 윤일록의 감각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전반 39분 마그노의 패스를 받은 윤일록은 반박자 빠른 템포로 오른발 슈팅을 날렸고, 이것이 휘어져 들어가며 전북 골망을 흔들었다. 전북은 전반 막판 신형민의 패스를 받은 문선민이 골키퍼와의 1대1 상황을 맞았지만 슈팅은 골문 옆으로 나갔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전북은 이동국 대신 김승대를 투입했다. 전반과 달리 속도를 활용한 전북은 손준호, 김승대가 잇달아 슈팅을 날리며 제주를 압박했다. 후반 8분 전북은 다시 앞서 나갔다. 로페즈, 문선민을 거친 패스를 손준호가 쇄도하며 골로 완성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전북은 임선영 대신 사무엘 호사를, 제주는 마지막 카드로 서진수 대신 오사구아나를 투입하며 양팀 모두 새로운 공격수에게 기대를 걸었다. 제주는 전북의 집중력이 흔들린 사이 동점골을 만들었다. 194cm의 장신 오사구아나가 헤딩으로 연결한 것을 김진수가 헤딩으로 골키퍼 송범근에게 연결한다는 것이 짧았다. 남준재가 그 찬스를 놓치지 않고 송범근 머리 위를 넘기는 슈팅으로 연결해 동점골을 뽑았다. 부심은 오프사이드로 봤지만 VAR 결과 오사구아나의 헤딩 당시 상황이었고 김진수가 헤딩으로 건들며 이어진 상황에서 남준재가 넣어 골로 인정됐다. 

전북은 홈에서 승리를 거두기 위해 마지막까지 몰아쳤지만, 제주에는 오승훈이 있었다. 손준호와 로페즈의 슈팅을 집중도 높은 방어로 막아내며 새 소속팀에 승점 1점을 안겼다. 반면 전북은 집중력 부족과 골 결정력 부족으로 홈에서 승리를 놓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