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안방서 2부行 굴욕… 기업구단 최초 다이렉트 강등

댓글()
Kleague
전남이 기업구단으로선 두번째 강등을 당했다. 다이렉트 강등으로는 최초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시즌 내내 갈지자 행보를 거듭한 전남 드래곤즈가 결국 2부 리그로의 강등이라는 굴욕을 맞았다. 남은 2경기에서 승리하면 승강 플레이오프의 마지막 희망을 잡을 수 있었지만 안방에서 무기력하게 패배하며 그마저도 놓쳤다. 

전남은 24일 광양전용구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7라운드에서 대구FC에게 1-2로 패했다. 승점 32점 제자리 걸음을 한 전남은 11위 상주 상무(37점)와 승점 차를 좁히지 못하며 남은 38라운드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최하위가 확정됐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같은 시간 열린 경기에서 강원FC가 상주를 상대로 승리했다. 전남이 만일 대구를 꺾었으면 승점 차를 2점으로 좁혀 마지막 라운드에서 11위라도 노릴 수 있었다. 그러나 대구의 전력과 경기 운영이 전남보다 한 수 위였다. 

전남은 완델손, 허용준, 최재현의 삼각편대를 앞세워 승리를 위한 공격적인 운영에 나섰다. 대구는 골키퍼 조현우를 중심으로 차분하게 대응한 뒤 에드가, 세징야를 중심으로 반격에 나섰다. 

결국 선제골은 대구의 몫이었다. 전반 39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세징야, 에드가를 거치는 혼전 상황에서 허재원이 파울을 범했다.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세징야가 왼쪽 구석을 노리는 정확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남은 대기하고 있는 공격적인 옵션인 이상헌, 유고비치를 투입하며 득점을 노렸다. 후반 14분 김영욱이 헤딩골을 터트리며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대구는 후반 27분 프리킥 상황에서 세징야가 감아올린 공을 수비수 홍정운이 침착한 바운드 헤딩으로 마무리, 다시 앞서갔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전남은 후반 막판 장신수비수 가솔현을 교체 투입, 최전방에 세워 그의 머리를 노리는 전략으로 골을 노렸다. 하지만 이렇다 할 장면은 나오지 못했고 추가시간 5분을 마친 전남 선수들은 강등 사실을 직감하며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전남은 24년 역사에서 최초로 강등이라는 굴욕을 경험했다. 기업구단으로서는 2015년 부산 아이파크에 이어 두번째다. 다이렉트 강등은 기업구단으로 최초다. 부산은 당시 리그 11위로 승강 플레이오프에 갔고 수원FC에게 패해 강등됐다. 2622명의 홈 관중 앞에서 치욕적인 역사를 쓴 전남은 주장 김영욱을 비롯한 선수들이 눈물을 흘렸다.

다음 뉴스:
네이마르 "펠레의 비판? 수용할 수 없어"
다음 뉴스:
루이스 "사리 감독 철학 지지. 골가뭄은 모두의 몫"
다음 뉴스:
해피원 포그바, 득점률 커리어하이 찍었다
다음 뉴스:
맨시티 승리에도 펩 독설 "이런 선수들과 행복할 수 없다"
다음 뉴스:
'윙크스 극장골' 토트넘, 풀럼에 2-1 역전승 [GOAL LIV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