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이브 스코어
RB 라이프치히

‘임대생’ 앙헬리뇨, 완벽한 측면 지배로 오리에 압도

PM 1:04 GMT+9 20. 3. 11.
Angelino RB Leipzig
맨체스터 시티에서 임대 이적한 앙헬리뇨가 측면을 지배한 라이프치히가 토트넘 꺾고 8강에 올랐다.

[골닷컴] 김형중 기자 = RB 라이프치히가 공수에서 완벽한 모습을 선보이며, 토트넘 홋스퍼의 챔피언스리그 타이틀 꿈을 무너뜨렸다.

라이프치히는 11일 오전 5시(한국 시각) 홈 구장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토트넘와의 2019/20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3-0으로 승리하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전반 마르셀 자비처의 멀티골과 후반 포르스베리의 추가골을 묶어 손쉽게 승리했다. 1, 2차전 합계 스코어는 4-0.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라이프치히는 두 골을 넣은 자비처의 활약도 컸지만, 3-4-3 포메이션의 왼쪽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앙헬리뇨도 그에 못지 않게 빛났다. 지난 1월 말 맨체스터 시티에서 임대 이적한 앙헬리뇨는 풀타임 활약하며 팀의 두번째와 세번째 골에 관여했다.

공격 시엔 정확한 타이밍의 측면 돌파로 토트넘의 오른쪽에 섰던 세르지 오리에의 뒷 공간을 줄기차게 노렸고, 상대 역습 시엔 발 빠른 커버로 백3의 부담을 줄여주었다. 특히 두번째 득점 장면에서는 오리에의 판단 미스를 놓치지 않고 뒷 공간을 허문 후, 정확한 크로스로 자비처의 머리에 정확히 연결하며 도움을 기록했다.

그는 지난 여름, PSV에서의 활약을 인정받아 유스 시절을 보낸 맨체스터 시티로 복귀했지만 자리 잡지 못했다. 팀이 치른 프리미어리그 24경기 중 6경기에 나와 421분을 뛴 것이 전부였다. 모든 대회를 통틀어도 고작 12경기에만 부름을 받았다.


주요 뉴스  | "​[영상] 언변의 마술사 무리뉴의 첫 기자회견"

그 후 겨울 이적시장 마지막 날 라이프치히로의 임대를 선택했고, 새로운 무대에서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발산하고 있다. 임대 후 치른 분데스리가 5경기에서 모두 선발 출전해 라이프치히의 왼쪽 허리를 책임지고 있다. 올 6월 말 임대가 종료되는 앙헬리뇨는 라이프치히의 올 시즌 분데스리가와 챔피언스리그 우승 도전에 중요한 자원이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