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준-조규성 연속 골… 김학범호, 이란 꺾고 8강 진출 조기 확정

마지막 업데이트
KFA

[골닷컴] 서호정 기자 =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은 12일 오후 7시 15분(한국 시간) 태국 송클라에 위치한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FC(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이란에 2-1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이동준의 극적인 후반 추가시간 골로 1-0 승리를 거뒀던 한국은 2연승을 기록, 우즈베키스탄과의 3차전 결과와 상관없이 8강 진출을 확정했다. 15일 열리는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 무승부만 기록해도 한국은 조 1위로 8강에 오른다.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김학범 감독은 중국전과 같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왔지만, 멤버 구성을 대거 바꿨다. 송범근이 골문을 지켰고, 김진야,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이 포백을 구축했다. 미드필드 3선은 맹성웅과 원두재가, 2선은 정우영, 정승원, 이동준이 섰다. 원톱은 조규성이었다. 송범근, 이상민, 김진야, 맹성웅, 정우영을 제외한 6명이 바뀌었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이동준을 앞세워 공격을 펼쳤다. 전반 22분 선제골이 나왔다. 맹성웅이 오픈 찬스에서 과감하게 때린 중거리 슈팅을 골키퍼가 막았지만, 이동준이 빠른 발로 쇄도해 밀어 넣었다. 이동준의 2경기 연속 골이었다. 

선제골 이후 한국은 계속 밀어붙였다. 전반 35분 추가골이 터졌다. 박스 밖에서 맹성웅의 패스를 받은 조규성이 정확한 볼 터치에 이은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이란 골망을 흔들었다. 2점 차 리드를 잡은 한국은 전반 39분 정승원의 슈팅으로 쐐기골을 노렸지만 골키퍼에 걸렸다. 

2-0으로 여유 있게 후반을 맞았지만 8분 만에 상대에게 추격골을 허용했다. 왼쪽 측면에서 길게 넘어 온 크로스를 셰카리가 문전에서 헤딩을 한 것이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정우영이 셰카리의 마크맨이었지만 등을 지고 확실히 파악하지 못해 쉽게 실점을 허용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언변의 마술사 무리뉴의 첫 기자회견"

김학범 감독은 후반 16분 정승원과 정우영을 빼고 김진규와 김대원을 동시에 투입했다. 추격 골로 쫓아오는 이란의 기세를 공격적인 선수들로 누르겠다는 의지였다. 2선을 재정비한 한국은 김진규의 패스 연결과 김대원, 이동준의 좌우 침투로 다시 공격 주도권을 잡아갔다. 

한국은 추격을 위해 길게 공격을 전개하려 하는 이란을 적극적인 전방 압박으로 괴롭혔다. 최전방의 조규성부터 열심히 움직이며 이란의 빌드업을 괴롭혔다. 이란은 왼쪽 측면의 쇼자에이를 중심으로 막판 공세에 나섰다. 쇼자에이는 후반 추가시간 돌입 후 페널티박스 안으로 파고 들어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지만 송범근이 각도를 좁히고 팔을 뻗어 막아냈다. 추가시간 박스 안에서의 맹공세도 김진야가 육탄방어로 막아냈다. 김학범 감독은 마지막 교체 카드로 이동준 대신 오세훈을 투입해 이란의 세트피스에 대응하며 승리를 지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