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몸’ 캐롤, 페예그리니는 재계약 원한다

댓글()
Carroll
현재 9만 파운드(약 1억 3천만 원)의 주급…6개월 후 계약 만료

[골닷컴] 윤민수 기자 =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의 페예그리니 감독이 스트라이커 앤디 캐롤과의 재계약을 원한다고 밝혔다.

뉴캐슬과 리버풀에서 뛰던 시절부터 ‘유리몸’으로 유명했던 캐롤은 지난 화요일 카디프와 시티와의 경기에서 교체로 시즌 첫 출전을 기록했다. 5월 이후 첫 공식 경기 출전이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캐롤은 이번 시즌 종료 후 웨스트햄과의 계약이 만료된다. 웨스트햄은 계약을 2년까지 연장할 수 있는 옵션이 있지만 아직 연장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

페예그리니 감독은 캐롤과 계속 함께하고 싶다는 의견을 드러냈다. 그는 6일(현지시간) 구단 공식 컨퍼런스에서 “재계약을 원하는 선수라면, 그 이유를 직접 증명해야한다” 라며 말문을 열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이어서 “우리는 캐롤이 팀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을 안다. 그는 자신의 실력을 증명해야 한다. 캐롤은 6개월의 계약 기간이 남았고, 그가 재계약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캐롤은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위협적인 선수이다. 모든 수비수들은 캐롤이 박스 근처에 있는 것을 보면 걱정할 수 밖에 없다”고 칭찬했다.

웨스트햄은 8일(현지시간)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홈경기에서 3연승에 도전한다. 주포 아르나우토비치의 부상으로 캐롤의 선발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는 상황이다.

다음 뉴스:
'3년 전 데자뷰' 무리뉴, 12월 18일 똑같은 날 경질 [오피셜]
다음 뉴스:
KFA 올해의 선수 황의조, “기회 온다면 유럽 진출하고파”
다음 뉴스:
부친 사망 비극 겪은 겐트너, 주중 경기 위해 팀 복귀
다음 뉴스:
2018년 ‘빛’낸 황의조, KFA 올해의 선수상 수상
다음 뉴스:
네드베드 "마로타 인테르행에 마음 아팠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