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햄전 패배' 맨유, 11G 연속 원정 실점. 원정 9경기 연속 무승

댓글()
맨유가 웨스트햄전 0-2 패배로 최근 원정 11경기 연속 실점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 웨스트햄 원정 나선 맨유 0-2로 패배
▲ 모든 대회 통틀어 11경기 연속 원정 클린시트 실패 불명예
▲ 웨스트햄과의 최근 원정 5경기 성적 역시 1승 1무 3패

[골닷컴] 박문수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 0-2 패배로 원정에서만 11경기 연속 실점하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게다가 맨유는 모든 대회를 통틀어 최근 9경기에서 원정 경기 승리가 없다.

맨유는 22일 밤(한국시각)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그간 맨유는 웨스트햄을 상대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지난 21경기를 기준으로 맨유는 웨스트햄전에서 14승 5무 2패를 기록했지만, 이번 원정에서는 이렇다 할 활약 없이 무릎을 꿇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게다가 맨유는 최근 모든 대회를 통틀어 원정 경기에서 11경기 연속 클린 시트에 실패했다. 한때 철옹성 같은 수비력을 자랑했던 맨유지만 최근에는 이러한 모습이 사라졌다.

솔샤르 감독 또한 데뷔 초반 원정 9경기에서 9승을 거둔 것과 대조적으로 이후 9경기에서는 3무 6패로 좀처럼 승리를 따내지 못하고 있다. 그리고 이 기간 솔샤르의 맨유는 5골을 넣었고 18번의 실점을 기록했다. 앞서 말한대로 클린 시트는 단 한 번도 없었다.

실점 상황도 아쉽다. 전반 43분 선제 실점 당시 맨유는 상대가 공격을 이어가는 상황에서 수적 우세를 점했지만, 패스 차단에 실패했다. 거의 모든 선수가 박스 안으로 들어왔지만, 순간적으로 쇄도하던 야르몰렌코를 놓쳤고, 이는 선제 실점으로 이어졌다. 야르몰렌코 주위에만 4명의 수비수가 있었지만 속수무책이었다. 후반 38분에는 프리킥 상황에서 실점했다. 데 헤아의 12번째 직접 프리킥 실점이었다.

사진 = OPTA 캡쳐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