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이브 스코어
분데스리가

‘우측 풀백’ 찾는 도르트문트, PSG 메우니에 노린다

PM 9:16 GMT+9 20. 3. 11.
토마스 메우니에
올여름 이적시장에서 도르트문트는 PSG의 메우니에를 영입하려 한다

[골닷컴] 정재은 기자=

도르트문트가 파리생제르맹(PSG)과의 맞대결을 앞두고 있다. 11일 저녁(현지 시각) PSG의 홈에서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을 치른다. 도르트문트는 PSG에서 8강행 티켓 이외에도 노리는 게 더 있다. 우측 풀백 토마스 메우니에(28)다.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메우니에는 벨기에 국가대표이자 PSG의 우측 풀백 자원이다. 지난 시즌 확고한 주전 자리를 차지하지 못하며 이미 팀과의 이별을 결심한 적도 있었다. 그동안 스페인의 레알마드리드, 잉글랜드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그에게 관심을 보였다. 

올 시즌 초반 교체와 벤치를 오갔지만 시즌 중반부터 선발로 출전해 뛰고 있다. 리그 16경기서 1도움을 기록했다. UCL서 5경기서 활약하며 1골을 넣었다. 

그는 PSG와 계약기간이 2020년까지다. 아직 계약 연장은 없었다. 독일 일간지 에 따르면 도르트문트는 그를 노리고 있다. 현재 도르트문트의 우측 풀백 아쉬샤프 하키미(21가 올 시즌이 끝나면 원 소속팀 레알마드리드로 돌아간다. 임대 기간 2년이 종료되기 때문이다. 

하키미는 올 시즌 리그 25경기서 3골 10도움을 기록했다. 도르트문트의 오른쪽 측면을 든든하게 지켰다. 그에 준하는 자원이 도르트문트는 필요했고, 레이더망에 PSG의 메우니에가 잡혔다. 메우니에는 미드필더로도 뛸 수 있는 멀티 자원이라 더욱 매력적이다. 메우니에가 PSG에서 계약이 이대로 종료되면 자유 계약 신분이 되어 이적료 없이 도르트문트로 갈 수 있다. 

메우니에의 벨기에 국가대표 동료 토르강 아자르(26)와 악셀 비첼(31)이 이미 도르트문트에서 주전으로 출전 중이다. 도르트문트로 향한다면 적응에는 큰 어려움이 없을 거다. 


주요 뉴스  | "​[영상] 언변의 마술사 무리뉴의 첫 기자회견"

한편 메우니에는 UCL서 옐로카드 누적으로 도르트문트와의 UCL 16강 2차전에 출전하지 못한다. 

사진=Getty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