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했던' 손흥민, '상대팀' 서포터들에게 박수 받다 [GOAL LIVE]

댓글()
손흥민(vs 에버튼)
불안했던 토트넘을 손흥민이 '또' 살렸다. 손흥민이 교체되어 나갈 때는 '상대팀'인 에버튼의 팬들마저 그에게 박수를 보냈다.

(현지시간 23일, 구디슨 파크에서 경기를 갖고 있는 손흥민. 사진=이성모 기자) 

[골닷컴, 구디슨 파크] 이성모 기자 = 불안했던 토트넘을 손흥민이 '또' 살렸다. 손흥민이 교체되어 나갈 때는 '상대팀'인 에버튼의 팬들마저 그에게 박수를 보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23일(현지시간),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에버튼 대 토트넘의 2018/19시즌 프리미어리그 18라운드 경기가 펼쳐졌다. 

경기 초반의 양상은 에버튼의 우세로 이어졌다. 이미 이번 라운드에서 리그 선두권의 두 팀이 의외의 패배를 당한 가운데(맨시티, 첼시) 월콧의 선제골로 에버튼이 앞서가면서 토트넘 역시 '이변의 희생양'이 될 수도 있다는 분위기가 감돌았다. 아스널 출신 월콧의 선제골을 차치하고라도 전반 초반 토트넘 자체의 경기력 역시 썩 좋지 못했다. 

계속해서 홈팀 에버튼의 우세로 이어지던 경기는 토트넘의 '원더골'이 나오면서 순식간에 뒤바뀌었다. 그리고 바로 그 골의 주인공이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27분, 상대 문전으로 쇄도해 에버튼 골키퍼 조던 픽포드가 실책성으로 처리한 볼을 대단히 어려운 각도에서 장거리 슈팅으로 이어갔고 그의 발을 떠난 볼은 그대로 골문 안에 꽂혔다. 경기장 안에 있던 팬들은 물론 취재진까지 모두를 놀라게 만든 또 한 번의 '원더골'이었다. 

너무나도 대단한 골이었기 때문일까. 그동안 일방적으로 우세한 경기를 펼치던 에버튼은 순식간에 무너지기 시작했다. 뒤를 이어 알리, 케인이 약 7분 간격으로 연이어 골을 터뜨렸고 손흥민은 두 번의 추가골에 모두 관여하며 팀의 공격을 진두지휘했다. 

후반전도 마찬가지였다.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에릭센의 골로 스코어를 4-1까지 벌린 토트넘은 이후 시구르드손에 추격골을 허용했으나 다시 한 번 손흥민이 골을 터뜨리며 경기는 그대로 결판이 났다. 손흥민은 이후 케인의 골까지 완벽히 어시스트하며 경기 스코어를 6-2로 만들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후반 34분,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을 벤치로 불러들이고 토트넘의 유망주 올리버 스킵을 투입시켰다. 손흥민이 교체되어 나오는 순간, 에버튼까지 원정응원을 온 토트넘 팬들은 물론, 홈팀 에버튼의 팬들마저 그들의 눈앞에서 최고의 활약을 보여준 손흥민에게 박수를 보냈다. 

대한민국 대표팀의 주장이 EPL 리그 경기에서 상대팀 서포터들에게 박수를 받는, 대단히 드문 일이지만 손흥민에게 충분히 그럴 자격이 있는 그런 경기였다. 

리버풀 구디슨 파크 = 골닷컴 이성모 기자 

다음 뉴스:
'결승골' 래쉬포드, 150경기 출전 빛내다
다음 뉴스:
퍼디낸드의 혹평 "조르지뉴? 팀에 도움 안 돼"
다음 뉴스:
물병 논란 그 후… 휴식일에도 이승우는 훈련했다
다음 뉴스:
울버햄튼, 레스터에 4-3 승…다크호스 맞대결 골 폭죽 [GOAL LIVE]
다음 뉴스:
아스널 레전드 "손흥민, 모든 감독이 원할 선수"(영상) [GOAL 단독인터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