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이브 스코어
Women's Olympic Qualifying Asia

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대책 실시

AM 10:17 GMT+9 20. 2. 3.
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기자회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 후 국내에서 열리는 국제대회를 앞두고 KFA는 적극적인 예방대책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대한축구협회(KFA)가 2월 3일부터 9일까지 제주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대회 기간 동안 제주특별자치도와 함께 적극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대책을 실시하기로 했다.

KFA와 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중국 우한에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됨에 따라 안전한 대회 운영 및 관람객들의 보건 안전을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대책을 수립했다. 여자 대표팀은 오는 3일 오후 7시 미얀마, 9일 오후 3시 베트남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경기를 치른다.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먼저 경기장 내 선수 및 관람객 안전을 위해 의료진 및 구급 차량을 배치한다. 또한 경기 당일 관람객이 입장하는 동측과 서측 출입구에서 열화상카메라와 피부체온계로 관람객들의 발열 상황을 확인할 예정이다. 별도의 의료부스를 마련하여 의심환자(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 발생시 보건소 신고 및 환자 이송을 위한 구급차 배정 등 신속한 조치를 이행할 예정이다.

또한, 대회 기간 동안 행사장 내에 100여개의 손소독제, 체온계 및 5천여개의 마스크 등을 비치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경기장 내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수칙 홍보배너 및 홍보물을 비치하고, 전광판을 이용해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수칙 홍보영상을 상영하는 등 적극적인 예방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주요 뉴스  | "​[영상] 언변의 마술사 무리뉴의 첫 기자회견"

KFA 박일기 대회운영 총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됨에 따라 대회 일정 조정도 고려했으나 당초 중국 우한에서 호주 시드니로 개최지가 바뀐 B조(중국, 호주, 태국, 대만) 일정도 계획대로 진행되기에 A조 경기도 그대로 진행하게 됐다”면서 “제주특별자치도와 함께 적극적인 예방 대책을 마련해 관람객들의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