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토트넘, 데이비스-윙크스 5년 재계약 공식 발표

댓글()
Getty Images
토트넘, 측면 수비수 데이비스와 미드필더 윙크스 장기 재계약

▲토트넘, 데이비스-윙크스 붙잡고 선수층 확보
▲두 선수 모두 오는 2024년까지 계약 연장
▲윙크스 "재계약 제안, 고민도 할 필요 없었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토트넘이 그동안 팀에서 살림꾼 역할을 충실히 해온 측면 수비수 벤 데이비스(26), 중앙 미드필더 해리 윙크스(23)와 장기 계약 연장을 체결했다.

토트넘은 9일(한국시각) 구단 공식 홈페이지와 소셜 미디어(SNS) 채널을 통해 데이비스, 윙크스와 재계약을 맺었다는 소식을 발표했다. 두 선수 모두 오는 2024년 6월까지 토트넘과 재계약을 맺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왼쪽 측면 수비수 데이비스는 지난 시즌 사타구니 수술을 받는 등 부침이 있었으나 프리미어 리그에서 총 27경기에 출전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윙크스는 발목, 골반, 사타구니 부상이 이어진 가운데서도 26경기 출전하며 팀 내 입지를 다졌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두 선수가 준주전급 자원으로 팀의 선수층을 두텁게 해주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데이비스는 구단 전문 방송 '스퍼스TV'를 통해 "계속 토트넘에 남기 위해 그동안 많은 노력을 했다. 재계약을 맺게 돼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윙크스도 "다섯 살 때부터 토트넘에서만 뛰었다. 재계약 제안을 받았을 때 고민할 필요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토트넘은 이달 중순부터 싱가포르, 중국, 독일 투어에 나선다. 이후 내달 4일 홈에서 인테르와 평가전을 치른 후 2019/20 시즌 공식 일정에 돌입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