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lian Mbappe Germany France

[오피셜] 유로 2020 본선 대진 확정... 역대급 죽음의 조 탄생

[골닷컴] 김현민 기자 = 유로 2020 예선 플레이오프가 끝나면서 본선 조 편성이 최종 확정됐다. 독일과 프랑스, 포르투갈이 한 조에 묶이면서 역대급 죽음의 조를 형성했다.

유로 2020 예선 플레이오프가 한국 시간 13일, 모두 종료됐다. 플레이오프 결과 헝가리와 슬로바키아, 스코틀랜드, 마케도니아가 마지막 본선 진출 티켓을 차지했다. 플레이오프 종료와 동시에 오는 2021년 6월 11일 열릴 유로 2020 본선(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대회가 1년 연기됐다) 조편성이 모두 확정됐다.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조편성 결과 가장 눈길을 끄는 건 바로 F조이다. 2014 브라질 월드컵 우승국 독일과 유로 2016 우승국 포르투갈, 그리고 2018 러시아 월드컵 우승국 프랑스가 한 조에 묶인 것. 가장 최근에 열린 3번의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한 팀들이 모였다. 심지어 포르투갈은 2018/19 UEFA 네이션스 리그 초대 우승팀이기도 하다. 역대급 죽음의 조가 등장했다고 봐도 무방하다. 이들 사이에 플레이오프를 통해 뒤늦게 본선 진출 티켓을 획득한 헝가리가 가세하면서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 모양새가 되고 말았다.

기사는 아래에 이어집니다

그 다음으로 눈길을 끄는 건 D조이다.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 체코가 포함된 D조에 스코틀랜드가 플레이오프를 통해 뒤늦게 가세하면서 영국 내전이 발발하게 됐다.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는 정치적으로는 하나의 국가로 묶여있으나 축구와 럭비, 크리켓 같은 스포츠에선 제각각 협회를 두고 독립 운영 중에 있다. 잉글랜드 자체가 6세기 게르만 민족 대이동 때 앵글로색슨족이 켈트족을 스코틀랜드·아일랜드·웨일스 등지로 쫓아내면서 설립한 나라다 보니 서로 악감정을 가지고 있다. 특히 잉글랜드를 제외한 영연방 3개국은 잉글랜드가 다른 나라와경기를 할 때면 무조건 상대팀을 응원한다는 얘기가 있을 정도다.

이에 더해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 이어 2018/19 UEFA 네이션스 리그 A시드에서 한 조에 묶이면서 격돌한 바 있다. 월드컵에선 크로아티아가 잉글랜드를 승부차기 끝에 꺾고 결승에 진출했고, 네이션스 리그에선 잉글랜드가 크로아티아 원정 0-0 무승부에 이어 웸블리 스타디움 홈에서 열린 최종전에서 2-1로 승리하면서 2승 1무 1패로 조 1위를 차지해 본선에 올랐다.


주요 뉴스  | "​[영상] 언변의 마술사 무리뉴의 첫 기자회견"

그 외 A조는 이탈리아-스위스-터키-웨일스가, B조는 벨기에-덴마크-러시아-핀란드가, C조는 네덜란드-우크라이나-오스트리아-북마케도니아가, E조는 스페인-스웨덴-폴란드-슬로바키아가 편성됐다. 

유로 2020 본선은 잉글랜드 런던과 스코틀랜드 글라스고, 아일랜드 더블린, 독일 뮌헨, 이탈리아 로마, 스페인 빌바오, 덴마크 코펜하겐,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루마니아 부카레스트, 러시아 상 페테르부르크, 헝가리 부다페스트, 아제르바이잔 바쿠에 이르기까지 12개 도시에서 분산 개최되며 2021년 6월 11일(현지일 기준) 이탈리아와 터키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1달 간의 대장정에 돌입할 예정이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