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바이에른 뮌헨, “슈퍼리그 불참한다, 챔피언스리그 개혁 환영”

댓글 (0)
바이에른 뮌헨 챔피언스리그 우승
Getty Images
바이에른 뮌헨이 슈퍼리그 불참을 선언했다.

[골닷컴] 이명수 기자 = 바이에른 뮌헨이 슈퍼리그에 참여하지 않는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새롭게 모델링된 챔피언스리그가 유럽 축구 발전을 위한 올바른 단계라고 밝혔다.

바이에른 뮌헨의 칼 하인츠 루메니게 CEO는 20일(한국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바이에른 뮌헨은 슈퍼리그 기획에 참여하지 않는다. 우리는 챔피언스리그 개혁이 유럽축구 발전을 위한 올바른 단계라고 믿기에 그것을 환영한다. 수정된 조별리그는 더 많은 긴장과 재미를 불어 넣을 것”이라 밝혔다.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전날 유럽 빅클럽 12개 팀은 슈퍼리그 출범을 발표했다. 12개 팀은 AC밀란, 아스널,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첼시, 바르셀로나, 인터밀란, 유벤투스,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레알 마드리드, 토트넘 홋스퍼이다.

여기에 3개 팀이 추가로 합류하고, 초청팀 5개 팀을 더해 20개 팀이 슈퍼리그를 펼친다는 구상이다. 주중에 경기가 치러지기에 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를 주관하는 UEFA와 대립각을 세웠다.

하지만 바이에른 뮌헨은 슈퍼리그에 참가하지 않는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같은 분데스리가의 도르트문트 또한 슈퍼리그 불참을 발표했다. 루메니게 회장은 “슈퍼리그가 코로나로 인한 유럽 클럽의 재정적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주요 뉴스  | "​[영상] 언변의 마술사 무리뉴의 첫 기자회견"
또한 “유럽의 모든 클럽들은 유럽 축구를 보다 합리적으로 만들기 위해 비용 구조, 특히 선수의 급여와 에이전트 수수료가 소득에 맞게 조정될 수 있도록 연대하여 노력해야 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바이에른 뮌헨은 챔피언스리그 출전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바이에른 뮌헨은 챔피언스리그 6회 우승을 자랑하는 명문 구단이다. 2024-25 시즌 부터 챔피언스리그는 조별리그를 10경기 치르게 되며, 조별리그에 32개 팀이 아닌 36개 팀이 진출해 경합을 펼치게 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