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기훈 장기집권 종료… 수원 새 주장에 김은선

댓글()
Suwon bluewings
4년 만에 주장 바뀐 수원, 김은선이 완장의 새 주인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수원 삼성의 주장이 4년 만에 바뀐다. 구단 역사상 최초로 4년 연속 주장을 맡으며 장기집권 했던 ‘캡틴’ 염기훈이 완장을 김은선에게 넘겼다. 

수원은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미드필더 김은선이 2018년 선수단을 이끌 주장으로 임명됐다고 발표했다. 88년생인 김은선은 나이에 비해 주장 경험이 많다. 이미 2012년과 2013년 광주FC에서 2년 간 주장을 맡았다. 군복무를 위해 입대한 아산 무궁화에서도 주장을 맡았다. 


주요 뉴스  | "​[영상] 쿠티뉴, "바르셀로나는 나의 꿈이었다""

타고난 리더라는 평가가 많다. 카리스마 넘치게 생긴 외모와 달리 실제로는 동료들과 속 깊은 대화를 나누고 나이와 국적을 가리지 않는 친밀함을 보인다. 광주에서 수원으로 이적한 뒤에도 2015년에 부주장을 역임한 바 있다. 

구단에 대한 강한 충성심과 애정 면에서는 주장의 자격이 충분하다. 전임 주장인 염기훈은 그 부분에서 높은 인정을 받아 동료와 팬들의 신뢰를 한 몸에 받았다. 김은선도 수원에 대한 사랑에서는 뒤지지 않는다. 팀에 대한 애착만큼 강한 책임감을 보여줄 거라는 기대가 많다. 

신임 주장이 된 김은선은 “수원의 주장을 맡게 되어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 (염)기훈이 형이 4년간 주장역할을 워낙 잘 해왔기 때문에 기쁜 마음보다는 부담감이 앞서는 것이 사실이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는 “아무나 찰 수 없는 수원 청백적 주장 완장의 무게를 누구보다 잘 아는 만큼 더욱 책임감을 갖고 열심히 할 생각이다”라며 강한 각오를 밝혔다.


주요 뉴스  | "[영상] 시작과 끝에 네이마르, PSG가 보여준 환상 역습"

4년 간의 헌신과 봉사를 마감하고 자연스럽게 완장을 넘긴 염기훈은 “지난 4년동안 훌륭한 선후배들이 많이 도와준 덕분에 수원의 주장 완장을 찰 수 있었다. 그러나 자부심이 컸던 만큼 말못할 부담감도 컸던 것이 사실이었다”라며 그 동안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하지만 후계자인 김은선에게는 큰 기대와 신뢰를 보냈다. 염기훈은 “은선이가 워낙 타고난 리더 체질이라 지금이 주장 완장을 넘겨줄 최고의 시기라고 생각했다. 누구보다 잘 해낼 것으로 믿는다. 주장 완장은 내려놓지만 한 명의 고참 선수로서 은선이에게 힘을 실어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다”라고 말했다.

다음 뉴스:
기성용 자리비운 사이 뉴캐슬 신예 MF 급부상
다음 뉴스:
데파이, ‘팔로워 500만-아빠는 없지’배너에 대처하는 방식
다음 뉴스:
나이 합 62세 ‘형님들’ 영입한 바르사, 왜?
다음 뉴스:
伊 매체 '사수올로 보아텡 대체자로 발로텔리 노려'
다음 뉴스:
프리미어리그를 누빈 불혹의 필드플레이어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