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패 김도훈 “오늘 수모 꼭 갚겠다” [GOAL LIVE]

댓글()
한국프로축구연맹
김도훈 감독이 다음 맞대결에서 복수를 다짐했다

[골닷컴, 포항] 박병규 기자 =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이 파이널 라운드 A에서 라이벌전 복수를 다짐했다.

울산은 6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포항 스틸러스와 33라운드 ‘동해안 더비’에서 1-2로 역전패 했다. 다행히 리그 선두자리를 두고 치열하게 경쟁 중인 전북 현대가 무승부를 기록하며 울산은 리그 선두 자리를 유지하게 되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김도훈 감독은 경기 후 “아직 우리 순위는 1위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해 주었다. 경기에 지면 모든 것은 감독의 잘못이다. 결과는 좋지 않지만 파이널 라운드 A에서 준비를 잘해 우리의 목표인 우승을 달성하도록 하겠다”며 신중히 말했다.

울산은 선제골 이후 후반 중반까지 점유율을 높이며 잘 이끌어왔다. 하지만 후반 막판 포항의 거센 공격에 급격히 무너지며 역전패했다. 이에 관련하여 김도훈 감독은 “페널티킥 동점으로 흐름이 넘어갔다”고 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울산은 파이널 라운드 A에서 리그 우승을 두고 전북 현대와 붙어야 하고 포항과 동해안 더비도 한번 더 치러야 한다. 김도훈 감독은 전북전에 대해 “최상의 전력을 가지고 승리할 것”이라 하였고, 포항전에 관해선 “오늘의 수모를 꼭 갚겠다”며 복수를 다짐했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