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상 최고!”…‘절친’ 비머, 손흥민 SNS에 직접 댓글

댓글()
sns
손흥민(26, 토트넘홋스퍼)의 에버턴전 맹활약은 ‘절친’도 들뜨게 했나 보다.

[골닷컴] 윤진만 기자= 손흥민(26, 토트넘홋스퍼)의 에버턴전 맹활약은 ‘절친’도 들뜨게 했나 보다. 직접 단 SNS 댓글에는 애정이 듬뿍 담겼다.

손흥민은 13일(현지시간) 에버턴과 홈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4-0 승리를 안긴 뒤, SNS에 팀 동료 해리 케인, 델레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찍은 사진을 띄웠다.


주요 뉴스  | "​[영상] 쿠티뉴, "바르셀로나는 나의 꿈이었다""

경기 최우수선수 트로피를 손에 든 그는 “승점 3점, 믿을 수 없는 경기력, 다 너희들의 굉장한 서포트 덕분이야”라고 적었다. 

손흥민과 공인한 ‘절친’ 케빈 비머(스토크시티)가 재빠르게 달려와 댓글을 남기고 갔다.

“역사상 최고의 선수!!(Best Player Ever!!) #GOAT♡” 

GOAT는 본래 ‘염소, 바보’란 뜻의 단어지만, 인터넷상에서 유행하는 ‘Greatest of all time’의 앞글자를 딴 거로 보인다.


주요 뉴스  | "[영상] 시작과 끝에 네이마르, PSG가 보여준 환상 역습"

비머는 지난해 여름 토트넘을 떠났지만, 12월10일 맞대결이 끝나고 둘이 포옹하는 사진의 SNS를 남기는 등 여전한 우애를 과시했다.

손흥민은 한 국내 신문과 신년 인터뷰에서 지난해 연말 비머와 쇼핑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다음 뉴스:
레알, 21세 포르투 신예 수비수 밀리탕 노린다
다음 뉴스:
앙리, 펠라이니 원한다…협상 위해 맨유와 접촉
다음 뉴스:
이청용, 벤투 감독 허락 속 1박3일 한국행
다음 뉴스:
이과인, 첼시행 임박….메디컬만 남았다 (英 가디언)
다음 뉴스:
英 신문, 래쉬포드 "돈방석에 앉다" [GOAL LIV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