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센 "유벤투스전, 순간 방심한 게 화근"

댓글()
Getty
챔스 8강 눈앞에서 놓친 에릭센 "단 3분도 방심할 수 없다는 교훈 얻었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토트넘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26)이 유벤투스를 상대로 압도적인 경기를 펼치고도 패해 챔피언스 리그 8강 진출에 실패한 원인을 설명했다.

토트넘은 지난 8일 유벤투스를 상대로 치른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 16강 2차전 홈 경기에서 1-2 역전패를 당했다. 토트넘은 이날 39분 손흥민이 선제골을 터뜨리며 1-0으로 앞서갔다. 경기 내용 또한 토트넘이 유벤투스를 압도하며 8강 진출을 눈앞에 두고 있었다. 그러나 유벤투스는 64분 곤살로 이과인, 67분 파울로 디발라가 연속골을 터뜨리며 순식간에 경기를 뒤집었다.


주요 뉴스  | "[영상] 해리 케인의 부상이 토트넘에 미치는 영향은?"

토트넘이 챔피언스 리그 16강에 오른 건 이번이 구단 역사상 두 번째였다. 반면 지난 시즌 준우승을 차지한 유벤투스는 무려 14회나 챔피언스 리그 16강을 경험한 팀이다.

에릭센은 최근 잉글랜드 일간지 '인디펜던트'를 통해 "우리는 어느 순간부터 경기가 절대 뒤집힐 수 없다고 생각하며 지나친 자신감을 품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사실상 완벽한 경기를 하고 있었다. 그러나 유벤투스는 큰 무대 경험이 많은 팀이다. 그들은 공을 많이 만지지 않고도 이기는 방법을 알고 있었다. 이처럼 챔피언스 리그는 단 3분 사이에 모든 게 변할 수 있다"며 아쉬워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쿠티뉴가 네이마르에게, "친구야 바르사로 돌아와""

이어 에릭센은 "이제는 토트넘도 그런 팀이 되는 데 근접했다"며, "내가 토트넘에 온 후 결승전(2015년 리그컵), 4강(2017년 FA컵), 단판전에서 매우 중요한 경기를 이제는 경험했다. 지금까지는 우리가 원하는 결과를 만들지 못했으나 이제 우리 팀은 새로 오는 선수가 이기러 오는 곳이 됐다. 내가 올 때만 해도 그렇지 않았다. 이제는 선수들이 이기러 토트넘으로 온다. 많은 게 변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한편 토트넘은 17일 스완지를 상대로 2017-18 FA컵 8강 경기에 나선다. FA컵은 토트넘이 올 시즌 우승을 노릴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토트넘이 마지막으로 우승을 차지한 대회는 지난 2007-08 시즌 리그컵이다. 당시 대기 명단을 포함해 경기에 나선 토트넘 선수 16명 중 현재 팀에 남은 선수는 단 한 명도 없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