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레 “첫 ACL 도전, 선수들 고개 들어도 된다” [GOAL LIVE]

댓글 (0)
안드레
한국프로축구연맹
안드레 감독이 ACL 16강 진출을 하지 못한 선수들을 격려했다,

[골닷컴, 광저우] 박병규 인턴기자 = 눈 앞에서 아쉽게 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16강 진출에 실패한 대구FC의 안드레 감독이 아쉬움을 남겼다. 특히 처음 도전한 대회에서 준수한 성적을 거둔데 의의를 두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대구는 22일 광저우 톈허스타디움에서 열린 ACL F조 광저우와 최종전에서 0-1로 졌다. 무승부만 거두어도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던 대구는 눈 앞에서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경기 후 안드레 감독은 “광저우전은 전날 인터뷰에서도 말했듯이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 생각했다. 특히 경기장에 많은 홈 팬들이 찾아 광저우가 힘을 발휘했다. 아시아 최강의 팀을 상대로 우리는 잘 버티었다고 생각한다. 첫 실점 후 변화를 주었고 찬스를 만들어갔지만 득점하지 못해 아쉬운 경기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구는 아쉽게 1골차로 패하며 눈 앞에서 16강을 놓쳤다. 그는 “그동안 큰 차이가 아닌 작고 디테일한 부분에서 차이가 갈렸다. 그래도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아쉬운 것은 당연하다”며 연신 ‘아쉬움’을 언급했다. 

대구fc

대구는 지난해 FA컵을 우승하며 창단 이래 처음으로 ACL에 진출했다. 조별 리그에서 3승 3패를 기록하며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줬지만 마지막에 아쉽게 패했다. 첫 16강 진출의 꿈도 눈 앞에 있었지만 이루지 못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하지만 그는 첫 도전에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들을 칭찬했다. “우리는 그 동안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팬 분들도 마지막까지 응원을 해주었지만 좋은 결과를 전달하지 못해 죄송하다. 하지만 우리는 고개를 들어도 된다. 비록 처음이라 경험이 없었지만 매 경기 최선을 다해주었다. 선수들을 격려하고 싶다”고 했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