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이브 스코어
U20 World Cup

아쉬운 준우승에도 빛났던 이강인의 왼발 [GOAL LIVE]

AM 8:57 GMT+9 19. 6. 16.
이강인
한국, 우크라이나에 아쉬운 1-3 패배…준우승 차지

- 한국, 우크라이나에 아쉬운 1-3 패배…준우승 차지
- 선제골 주인공 이강인, 날카로운 왼발 킥으로 여러차례 기회 창출


[골닷컴, 우치 스타디움] 윤민수 기자 = 아쉬운 준우승이었다. 하지만 태극전사들은 최선을 다했다.

대한민국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패배했다.

대회 첫 경기였던 F조 조별리그 1차전 포르투갈전에서 0-1로 패배했던 한국은 대회 마지막 경기에서 두 번째 패배를 당하며 준우승으로 월드컵을 마감하게 됐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우승 문턱에서 패배한 것이 아쉬움으로 남지만 이번 U-20 대표팀은 새 역사를 썼다. 대표팀이 거둔 준우승은 FIFA 주관 국제대회에서 한국 남자축구가 거둔 최고의 성적이다.

비록 선제골 득점에도 불구하고 역전을 허용했지만, 선수들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고 정정용 감독 또한 동점골을 위해 전략을 계속해 수정하며 지휘했다. 그 중심에 이강인이 있었다.

이강인의 날카로운 왼발 킥은 결승전에서도 여전히 위력적이었다. 페널티킥을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선제 득점을 기록한 이강인은 전반 중반 조영욱과 포지션을 바꾸며 중앙 미드필더 자리로 내려왔다.

이강인은 대표팀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맡으며 좌우 측면에 정확한 롱패스를 공급했다. 세트피스 또한 날카로웠다. 후반전 나온 찬스의 대부분이 이강인 발끝에서 시작됐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68분 이강인의 프리킥에서 시작해 김현우의 슈팅이 상대 골키퍼에게 막혔고, 이어진 코너킥에서 이강인의 크로스를 이재익이 헤더 슈팅한 것이 골키퍼 손을 맞고 골대를 강타했다. 후반전 가장 아쉬운 장면이었다.

한국은 종료 휘슬이 부는 순간까지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공격을 시도했지만 끝내 우크라이나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아쉬운 패배였으나 이강인의 날카로운 킥에서 시작되는 공격 패턴은 앞으로 한국 축구의 큰 자산이 될 것임을 짐작할 수 있는 대회였다.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 = 윤민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