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바 "첼시는 강팀. 지난 경기는 잊어야.."

댓글()
첼시와의 리그컵 결승을 앞둔 베르나르두 실바가 첼시는 강호라며, 지난 경기 결과는 잊어야 한다고 말했다

[골닷컴] 박문수 기자 = "첼시전 대승은 잊어야 한다. 그들은 강팀이다"

첼시와의 카라바오컵 결승전을 앞둔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의 베르나르두 실바가 지난 6-0 대승의 기억은 잊어야 한다며 경계심을 주문했다.

맨시티와 첼시는 오는 25일 새벽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예정된 '2018/2019시즌 카라바오컵' 결승전을 앞두고 있다. 내친김에 전광을 노리고 있는 맨시티로서는 올 시즌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반면 사리 감독 체제에서 고전 중인 첼시로서는 반전의 계기가 될 결승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가장 최근 치른 경기에서는 맨시티가 무려 첼시를 상대로 6-0으로 승리했다. 무기력했다. 시즌 첫 리그 맞대결에서 맨시티에 승리한 첼시였지만, 맨시티 원정에서 보여준 경기력 그리고 결과는 최악에 가까웠다. 사리 감독의 경질설이 갑자기 탄력받은 이유 또한 맨시티전 0-6 대패가 컸다.

바로 직전 맞대결에서 대승을 거둔 만큼 긴장이 풀릴 수도 있지만, 실바는 오히려 조심스러웠다. 지난 경기는 지난 경기일 뿐이라며, 첼시와 같은 강호를 상대할 때는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실바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22일 글로벌 축구 매체 '골닷컴'에 따르면 실바는 "(이번 경기는) 클럽 역사에 의미가 있을 것이다"라면서 "우리 목표는 계속해서 승리하는 것이다. 우리는 그렇게 할 수 있는 선수진을 구축했다는 점에 대해 알고 있다. 다만 상대는 강팀인 만큼, 쉽지 않아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지난 첼시전 6-0 대승에 대해 "그 경기 결과에 대해서는 잊어야 한다. 왜냐하면 그러한 스코어는 다시금 나올 수 있지 못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그 때와 같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지는 않다. 최근 결과가 좋지 못하더라도, 우리는 세계 최고의 팀 중 하나를 상대한다"라며 경계심을 당부했다.

특히 "이러한 선수들을 상대하게 되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 그리고 그들에게 생각할 시간과 경기를 풀어나가며 (어떻게 할지를) 결정할 여유를 주게 된다면, 우리는 무너질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이전과 똑같이 경기에 나서야 한다"라며 최선을 약속했다.

사진 = 게티 이미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