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이브 스코어
프리메라 리가

신과 함께한 바르사, 西 신문 1면 장식

PM 8:13 GMT+9 19. 5. 2.
Messi
‘축구의 신’ 메시의 거대한 발걸음, 바르셀로나를 열광시키다.

[골닷컴, 스페인 바르셀로나] 서영무 에디터 = FC 바르셀로나가 리오넬 메시의 맹활약에 힘입어 결승전이 열리는 마드리드로 한걸음 다가갔다.

스페인 주요 매체들이 2일(현지 시간) 스포츠 1면을 모두 메시의 맹활약 소식들로 다루며 리버풀을 상대로 멀티 골과 함께 개인 통산 600골을 멋진 프리킥으로 장식한 것에 경배했다.

바르사는 지난 1일(현지 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 누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 1차전 홈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2018/19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까지 단 20실점밖에 내주지 않을 만큼 단단한 수비력을 자랑하는 리버풀도 바르사의 메시를 통제하기는 역부족이었다. 메시는 전반 초반부터 가벼운 몸놀림으로 경기장을 누비며 리버풀의 수비를 괴롭혔다. 

후반에만 두골을 성공시켰고 특히 후반 37분, 완벽한 프리킥 골로 개인 통산 600골을 기록하는 새로운 역사를 쓰며 축구의 신으로서 품격을 보여주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스페인 매체 ‘스포르트’는 “¡DELIRIO!”(열광)라는 제목으로 이날 경기장의 분위기를 전체적으로 다루며 “메시의 천재성이 바르사를 승리로 이끌었다”라고 전했다.

‘문도 데포르티보’는 “PASO DE GIGANTE”(거대한 발걸음)라며 바르사의 승리를 보도했다. 또한 “리버풀은 빠른 템포로 경기를 주도하려 했고 피르미누 없이도 살라와 마네가 바르사의 알바와 로베르토를 힘들게 만들었다”라며 리버풀의 좋은 경기력을 전하기도 했다. 

바르사는 챔스 4강 1차전에서 리버풀이라는 강력한 상대를 홈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하며 2차전에서 2골 차 이하로 패해도 결승으로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