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첫 골' 석현준, 팀은 2-2 무승부

댓글()
석현준
이적 후 14경기만에 데뷔골...팀은 2-2 무승부

[골닷컴] 윤민수 기자 = 스타드 드 랭스의 석현준이 시즌 마수걸이 골을 신고했다.

석현준은 23일(한국시간) 프랑스 스타드 오귀스트 들론에서 열린 랭스와 캉의 리그 1 19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45분간 활약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원톱으로 나선 석현준은 전반 7분 팀이 상대 수비진을 압박하는 과정에서 흘러나온 공을 잡아 침착하게 상대 수비를 한 명 제친 뒤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여름 이적시장 랭스 이적 후 14경기만에 나온 데뷔골이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석현준은 약간의 부상이 있어 하프타임에 셰이 오조와 교체됐다. 랭스는 2-2로 경기를 비기며 리그 1 9위(6승 8무 5패)에 위치하게 됐다.

1월 열릴 아시안컵 대표팀에 발탁되지 않은 석현준은 홈팬들 앞에서 데뷔골을 신고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리그 1은 이번 라운드 이후 휴식기를 가진 뒤 1월 둘째주부터 다시 재개된다.

다음 뉴스:
기성용의 킥이 시작됐다. 복귀 시계가 돌아간다
다음 뉴스:
'후반기 개막승' 바이에른, 최대 수확은 노이어 부활
다음 뉴스:
레알, 21세 포르투 신예 수비수 밀리탕 노린다
다음 뉴스:
앙리, 펠라이니 원한다…협상 위해 맨유와 접촉
다음 뉴스:
이청용, 벤투 감독 허락 속 1박3일 한국행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