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웃음 사라져 안타까웠다”… 신태용호는 월드컵 내 불안했다

댓글()
KFA
월드컵 기간 동안 대표팀을 평가하는 위치로 동행했던 김판곤 국가대표 감독 선임위원장은 관찰하는 입장에서도 힘든 시간이었다고 고백했다.

[골닷컴] 서호정 기자 = 성적에 대한 부담, 내부 정보 유출. 2018 FIFA 러시아월드컵 내내 대표팀은 불안감과 싸워야 했다. 독일전 승리로 최악의 상황은 피했지만 그 과정에서 선수단은 거대한 스트레스를 피할 수 없었다. ‘카잔의 기적’은 그야말로 기적이었다. 

월드컵 기간 동안 대표팀을 평가하는 위치로 동행했던 김판곤 국가대표 감독 선임위원장은 관찰하는 입장에서도 힘든 시간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5일 서울 신문로의 축구회관에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홍명보 전무와 함께 러시아월드컵을 정리하고 향후 한국 축구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기자 간담회에 참석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독일 기자들, "한국전 패배 충격적 굴욕적""

대회 기간 중에는 다 말할 수 없었던 월드컵에 대한 뒷이야기도 일부 확인할 수 있었다. 대회 내내 동행했던 김판곤 위원장의 입을 통해서였다. 그는 선수들이 느낀 부담감이 경기장에서 확인한 것보다 훨씬 컸다고 입을 열었다. 

“선수들에겐 월드컵은 꿈의 무대다. 월드컵에 참가해, 경기를 뛰는 것이 감격이고 애국가를 들으며 가슴 뛰어야 한다. 그런데 선수들이 어려워 했다. 결과에 대한 두려움 때문인 것 같았다. 기대치를 충족시켜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에 상당히 어려워 했다. 손흥민은 이전에는 경기에서 항상 웃는 모습이 좋았는데, 이번엔 웃음이 사라져서 얼마나 부담이 크면 저럴까 싶었다. 그런 모습을 보면서 국가대표 감독 선임위원장으로서 어떻게 도움을 줄 지 고민했다. 대표팀의 체질을 개선하고, 더 강력한 팀을 만들고, 그걸 토대도 전력이 나아져서 마음의 부담이 줄어들 수 있다면 좋겠다 생각했다.” 

선수들이 대회 기간 동안 심리적으로 불안해 보였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인정했다. 외부 요인인지, 신태용 감독에 대한 신뢰 문제인지는 정확히 말하지 않았다. 부정적 요소인만큼 이번 월드컵 과정에서 느낀 문제 의식을 감독선임 소위원회에서의 평가를 통해 공유하겠다고 얘기했다. 독일전에서 보여졌듯이 선수들이 마지막에는 스스로 이겨낸 부분도 언급했다.

“선수들이 어려워 한 이유는 파악하고 있다. 선수들이 느낀 팀 내부에서의 불안감이 감독에게 정확히 전달돼야 했다. 존중 안에서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하다. 감독선임위원장으로서 되도록 내 의견은 내지 않고 최대한 격려하고 계획을 들었다. 선수들 스스로 위기 의식 속에서 결집하는 것도 봤다.” 

경기 당일 출전 명단이 정확하게 예상된 기사는 팀 내부를 흔들기도 했다. 김판곤 위원장에 따르면 스웨덴전과 멕시코전을 앞두고 정확하게 명단이 나오면서 감독은 선수들을 포함한 내부 스태프를 의심했고, 그것이 팀 신뢰에 악영향을 미쳤다.

“감독이 그 2경기에 힘들어 했다. (경기를 앞두고) 정확하게 명단이 (보도로) 나갔다. 선수단 내에서 당황했고, 그게 팀을 흔들었다. 나중에 신태용 감독이 이 중에 누가 정보를 내고 있다고 얘기할 정도였다. 듣는 입장에서는 우리를 의심하는 거냐고 해서 혼란도 있었다.”

월드컵을 돌아보는 감독선임 소위원회에서 신태용 감독의 공과에 대해서도 평가해야 하는 김판곤 위원장은 긍정적 평가도 잊지 않았다. 


주요 뉴스  | "[영상] 조별리그 탈락에도 빛난 아이슬란드의 바이킹박수"

“계획을 짜고 접근한 부분에서 열심히 노력했다. 전략적 접근, 상대 분석, 대응이 옳았는지 못했는지는 나중에 평가하겠지만 그 노력은 인정받아야 한다. 월드컵 준비 기간 동안 코칭스태프의 노고를 칭찬하고 싶다. 지원스태프도 헌신적이었다.”

신태용 감독의 유임 여부와 신임 감독 선임 작업 진행 여부는 5일 오후 발표된다. 그는 “우리 포트폴리오 안에 다양한 후보가 있다. 유명한 감독이 아니라 우리 철학에 맞는 유능한 감독이었으면 좋겠다. 재정 부분도 감안하고 있지만, 그 부분은 협회 내 지지를 받는 중이다”라고 언급했다.

닫기